홍남기 부총리 “北 비핵화 진전시 WB가 개발지원 중심역할 해달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데이빗 말패스 세계은행(WB) 총재 후보와 악수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데이빗 말패스 세계은행(WB) 총재 후보와 악수하고 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 데이빗 말패스 세계은행(WB) 총재 후보와 만나 “2월말 2차 북미정상회담 등을 계기로 북한 비핵화 상황의 진전이 있을 경우 북한 개발 지원을 위해 WB가 중심 역할을 담당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홍 부총리는 지난 6일 WB 총재직 미국 후보자로 지명된 말패스 미 재무부 대외담당차관과 만나 이렇게 말하고 “WB 총재 취임 시 WB 한국사무소 역할 강화 등 한국과 WB 간 협력 관계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지를 부탁한다”면서 이렇게 당부했다.

이날 만남은 말패스 차관이 미-중 고위급회담 참석차 중국을 방문하는 길에 한국 정부 지지를 얻기 위해 홍 부총리 면담을 요청하면서 이뤄졌다.

홍 부총리는 미 상무부가 진행 중인 자동차 232조(안보영향) 조사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다. 우리나라가 관세 부과 대상에 포함되지 않도록 말패스 차관의 적극적 협조를 요청했다.

말패스 차관은 “한국 측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한국 입장을 미 재무장관, 상무장관에게 꼭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말패스 차관은 또 “WB 총재 후보로서 다자협력의 중요성을 잘 이해하고 있다”며 “그동안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WB 총재직을 성실히 수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요 회원국인 한국과 협력해 북한 개발 등 다양한 분야 협력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며 WB 총재 선거에서 한국의 적극적 지지를 요청했다.

WB는 3월 14일까지 회원국 후보자 추천, 3월 20일부터 4월 4일까지 최종후보자명단(Shortlist ) 발표와 이사회 후보자 인터뷰를 진행한다. 4월 국제통화기금(IMF)·WB 춘계회의 이전에 총재를 선출한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