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獨 패션 브랜드 '라우렐' 론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14일 오전 8시 15분 독일 패션 브랜드 '라우렐(Laurel)'을 론칭한다고 12일 밝혔다.

해당 브랜드는 명품 패션 그룹 에스까다 창업주 볼프강 레이가 1978년 출시했다. 세계 30여개국 280개 매장을 운영한다. 롯데홈쇼핑은 '라우렐'을 무기로 지난해 패션 매출에서 30%였던 단독 브랜드 비중을 올해 4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론칭방송에서는 트렌치코트, 원피스, 니트 등 이번 봄 시즌 신상품 3종을 선보인다. 지난 1일부터 온라인몰에서 사전주문을 접수한 결과 11일까지 주문수량 630여건, 주문금액 약 7000만원을 기록했다. 론칭 기념 사전 이벤트에도 3000명 이상이 참여했다.

〃황범석 롯데홈쇼핑 상품본부장은 “지난 2014년부터 '패션 이즈 롯데(Fashion is LOTTE)' 슬로건을 내걸고 단독 패션 브랜드를 지속 발굴했다”면서 “앞으로도 고객 선호도 기반 패션 브랜드를 꾸준히 기획하겠다”고 말했다.

롯데홈쇼핑, 獨 패션 브랜드 '라우렐' 론칭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