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아부다비 UAE 왕세제와 회동…5G 등 협력 논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재용 부회장(왼쪽)과 모하메드 왕세제가 5G 등 IT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사진=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예드 알 나얀 아부다비 왕세제 트위터)
<이재용 부회장(왼쪽)과 모하메드 왕세제가 5G 등 IT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사진=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예드 알 나얀 아부다비 왕세제 트위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 중동 주요 인사들과 만나 IT 분야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12일 재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11일(현지시각) 아부다비에서 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예드 알 나얀 아부다비 왕세제 겸 UAE 공군 부총사령관과 만났다.

두 사람은 면담에서 정보기술(IT) 분야에서 UAE 업체들과 삼성전자 협력 방안을 비롯해 다양한 현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5G 통신과 IT 미래사업 분야에서 양국 기업이 협력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데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과 회동은 10일 두바이에서 개막한 '2019년 세계 정부정상회의(World Government Summit 2019)'에 참석 중인 모하메드 왕세제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사진을 올리면서 공개됐다. 중동 현지 언론은 “이 부회장이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UAE를 방문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삼성 측은 “이 부회장이 모하메드 왕세제와 만난 것은 맞지만, 세계 정부정상회의에는 참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설 연휴 기간인 4일 중국으로 출장을 가서 현지 사업과 현안을 점검했고, 이후 유럽을 거쳐 두바이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당분간 해외 사업을 점검한 후 귀국할 것으로 보인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