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GS리테일 맞손, 스마트가전과 온·오프매장 연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가 11일 GS리테일과 함께 홈 IoT기반 장보기 서비스를 선보이고, 오프라인 매장을 혁신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황정환 LG전자 융복합사업개발부문장(왼쪽)과 김용원 GS리테일 디지털사업본부장이 협약 후 악수하고 있다.
<LG전자가 11일 GS리테일과 함께 홈 IoT기반 장보기 서비스를 선보이고, 오프라인 매장을 혁신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황정환 LG전자 융복합사업개발부문장(왼쪽)과 김용원 GS리테일 디지털사업본부장이 협약 후 악수하고 있다.>

LG전자와 GS리테일이 손잡고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스마트가전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해 '홈 IoT 쇼핑 시대'를 연다. 스마트가전을 통해 말로 제품을 주문하고, 고객 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추천 서비스도 선보인다. 오프라인 매장에 최신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 첨단 매장으로의 진화도 추진한다.

LG전자와 GS리테일은 지난 11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GS타워에서 홈 IoT 기반 장보기 서비스를 도입하고 오프라인 매장을 혁신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황정환 LG전자 융복합사업개발부문장(부사장), 김용원 GS리테일 디지털사업본부장(부사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양사 협력으로 GS리테일은 매년 출시하는 홈 IoT에 이커머스 서비스를 제공해 매출을 높이고, IoT 기술을 접목한 점포 운영 프로세스 변화도 꾀할 수 있게 됐다. LG전자는 쇼핑과 고객 데이터베이스(DB) 공유를 통해 AI 기반 개인화 서비스와 마케팅 강화 효과가 기대된다.

두 회사는 앞으로 △LG전자 스마트가전과 GS리테일 매장을 연계한 홈 IoT 기반 장보기 서비스 △고객의 가전 사용 패턴과 쇼핑 이력을 활용한 맞춤형 제품 추천 서비스 △5세대(5G) 이동통신, AI, IoT 등 최신 기술을 활용한 첨단 오프라인 매장 등을 준비하기로 했다.

고객이 홈 IoT 기반 장보기 서비스를 이용하면 LG전자 스마트가전을 통해 말 한마디면 필요한 물건을 주문할 수 있다. LG전자 스마트가전은 사용자 음성 명령을 인식, 인터넷으로 GS리테일에 상품을 주문한다. GS리테일은 온·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주문한 고객에게 해당 상품을 배송한다. GS리테일 모바일 쇼핑몰 'GS fresh', 밀키트 서비스 '심플리쿡', 배달 음식 서비스 '미식일상'을 바로 주문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맞춤형 제품 추천 서비스는 고객이 LG전자 스마트가전으로 어떤 기능을 주로 사용하는지 등 제품 사용 습관, GS리테일 매장에서 물건을 구입한 이력을 분석한다. 이를 토대로 고객이 좋아할 만한 상품과 필요한 서비스를 애플리케이션(앱)이나 가전제품을 통해 알려준다. 황정환 LG전자 부사장은 “LG전자가 축적한 첨단 기술과 GS리테일이 쌓아 온 유통 역량을 결합, 새로운 쇼핑 문화를 만들겠다”면서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