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농기계 수출 10억달러… 사상 최고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해 농기계 수출이 10억달러를 넘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18년 농기계 수출이 10억4200만달러에 달했다고 12일 밝혔다. 1990년 1400만달러 규모 수출을 시작한 이후 10억달러를 넘어선 것은 처음이다. 지난해 9억달러 수출 대비 15%가량 늘어난 수치다.

작년 농기계 수출 10억달러… 사상 최고치

품목별로는 트랙터가 전체 수출의 62.6%를 차지하며 전체 수출을 이끌었다. 트랙터는 부착작업기까지 포함할 경우 전체 농기계 수출의 70%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미국에 56%를 수출해 트랙터 본 고장에서도 우리나라 트랙터가 경쟁력을 확보했음을 입증했다.

트랙터에 이어 비닐하우스와 온실에 들어가는 각종 부품·자재, 작물생육에 필요한 보온자재 등 시설기자재 수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우즈베키스탄 등에 활발히 진출한 영향이다.

농식품부는 농기계 산업이 수출산업으로 한 단계 발전하기 위해 북미시장 위주 수출시장에서 동남아 시장 등 수출 시장 다변화와 기술개발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세계 농기계 시장의 공급증가 추세에 힘입어 수출이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술 지원과 수출 전시회 참가 등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2018년 농기계 품목별 수출

작년 농기계 수출 10억달러… 사상 최고치

이경민 산업정책(세종)전문 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