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크레젯정', 105억 원외처방 실적 기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웅제약 '크레젯정', 105억 원외처방 실적 기록

대웅제약은 고지혈증치료제 '크레젯정'이 지난해 원외처방 실적(유비스트 기준) 105억원을 기록하며, 출시 3년 만에 블록버스터 제품으로 등극했다고 12일 밝혔다.

크레젯정은 대웅제약이 2016년 4월 출시한 로수바스타틴과 에제티미브의 복합제다. 출시 첫해 19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출시 2년째인 2017년에는 전년 대비 271% 성장한 약 71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해 매출 105억원을 기록, 전년 대비 48% 가파른 성장률로 출시 후 처음으로 매출 100억원을 돌파했다.

로수바스타틴 복합제 시장은 2018년 기준 1893억원 규모다. 현재 29개 제품이 시장에서 경쟁 중이다. 다양한 제품 출시·경쟁제품 시장 선점으로 치열한 경쟁 환경에 놓여있다.

현재 크레젯정은 에제티미브 10mg에 로수바스타틴 함량에 따라 3개 제품이 발매되고 있다. 기존에는 함량에 관계없이 모두 동일한 색상이었으나, 동일 색상으로 인한 조제 과정 혼선을 줄이고 처방 조제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제품 색상을 분홍색에서 노란색으로 변경했다. 이달부터는 로수바스타틴 성분 함량에 따라 포장 색깔을 달리했다.

최호정 대웅제약 크레젯 PM은 “로수바스타틴 복합제 시장은 가파르게 성장하며, 크레젯 성장 가능성 또한 충분하다”면서 “블록버스터 대열 합류에 만족하지 않고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통해 300억원대 대형품목으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크레젯정은 원발성 고콜레스테롤혈증·혼합형 이상지질혈증 개선제다. 식사와 관계없이 1일 1회 복용이 가능해 복약편의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