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기술대, 경기 서남부지역 2019 사회적기업 아이디어 경진대회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 달 31일, 제 2회 2019 사회적 기업 아이디어 경진대회에 참여한 학생들과 관계자가 기념사진를 찍고 있다.
<지난 달 31일, 제 2회 2019 사회적 기업 아이디어 경진대회에 참여한 학생들과 관계자가 기념사진를 찍고 있다.>

한국산업기술대학교(총장 안현호·이하 산기대)는 '제 2회 2019 사회적 기업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지난달 31일 안산 호텔스퀘어에서 진행했다.

경기 서남부권 3개 대학(가톨릭대학교, 한국산업기술대학교, 한양대학교 ERICA)이 공동 주관하고 부천, 시흥, 안산 등 3개 시 사회적 경제지원센터가 참여했다.

산기대는 사회적 기업 예비창업 학생을 대상으로 사회적 경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사회적 경제 생태계 정착을 유도하기 위해 경진대회를 열었다. 3개 대학에서 총 13개 팀이 참가, 기량을 뽐냈다.

이번 경진대회를 발판으로 주관기관인 3개 대학과 3개 시 지역 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수도권 서남부지역의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회적 경제 콘텐츠 공유와 교육 지원 등을 지속해서 추진하기로 했다.

산기대 이석원 지원단장은 “경진대회를 계기로 사회적기업 창업에 관심 있는 예비창업 학생들이 서로 아이디어를 공유하기 시작했다”면서 “지역 사회적경제지원센터와 교류를 통해 현실적인 지역사회 문제와 그 해결방안을 논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가톨릭대학교, 한국산업기술대학교, 한양대학교 ERICA 등 3개 대학과 부천, 시흥, 안산 등 3개 지역 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지난해부터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회적 기업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함께 개최하고 있다.

특히 교육부의 대표적인 산학협력 사업인 사회 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을 수행하는 이들 3개 대학은 창업경진 대회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프로그램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