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무가선 저상트램, 부산 '오륙도선'달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친환경 무가선 저상트램, 부산 '오륙도선'달린다

배터리로 운행하는 신교통수단 '무가선 저상 트램' 상용화가 눈앞으로 다가왔다.

친환경 무가선 저상트램, 부산 '오륙도선'달린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연구원이 12일 충북 청주시 오송 트램 시험선에서 공해 없는 친환경 '트램'을 시범 운행하고 있다.

친환경 무가선 저상트램, 부산 '오륙도선'달린다
친환경 무가선 저상트램, 부산 '오륙도선'달린다
친환경 무가선 저상트램, 부산 '오륙도선'달린다

한국 최초의 무가선 저상 트램은 2023년 부산 남구 오륙도선에서 운영될 것으로 전망된다.

친환경 무가선 저상트램, 부산 '오륙도선'달린다

트램은 전장 32m, 최고 시속 70㎞다. 정원은 200여명이다.

친환경 무가선 저상트램, 부산 '오륙도선'달린다
친환경 무가선 저상트램, 부산 '오륙도선'달린다
친환경 무가선 저상트램, 부산 '오륙도선'달린다
친환경 무가선 저상트램, 부산 '오륙도선'달린다
친환경 무가선 저상트램, 부산 '오륙도선'달린다
친환경 무가선 저상트램, 부산 '오륙도선'달린다

오송=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