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성모병원 개원 5주년 맞아 기념식 열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은 12일 개원 5주년을 맞아 병원 3층 마리아홀에서 기념 미사 및 개원기념식을 가졌다.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은 12일 개원 5주년을 맞아 병원 3층 마리아홀에서 기념 미사 및 개원기념식을 가졌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이 12일 개원 5주년을 맞아 개원 기념식을 열었다.

병원 3층 마리아홀에서 열린 개원기념식에는 인천가톨릭의료원 의료부원장 정봉 신부, 김영인 병원장, 행정부원장 남상범 신부를 비롯해 교직원 400여 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개원 5주년 기념 미사, 5년 근속자 포상, 우수 교직원 포상, 기념사 등 순서로 진행됐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은 2014년 2월 17일 현대의학 발전을 선도한다는 목표로 인천 서구에 개원했다. 개원 이후 국제성모병원은 인천 서북부 지역 대학병원으로서 양적·질적 성장을 거듭해왔다.

개원 당시에 비해 국제성모병원은 외래 환자수와 수술 건수가 각각 108%, 88% 증가했다. 양적인 성장뿐 아니라 의료 질적인 성장도 이어간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실시한 각종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으며, 보건복지부 의료기관 인증도 획득했다.

남상범 국제성모병원 행정부원장(신부)은 “5년 동안 병원의 버팀목이 된 교직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가톨릭 의료기관으로서 국제성모병원이 세상의 기쁨과 희망이 되도록 함께 나아가자”고 말했다.

김영인 국제성모병원장은 “그동안 병원은 진료·교육·연구 분야에서 많은 성장을 이뤘다”며 “여기서 안주하지 않고 매년 발전하는 모습으로 교직원 모두가 행복하고 함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