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스케어 신약 케이캡정, 8400만달러 규모 중남미 수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J헬스케어 신약 케이캡정, 8400만달러 규모 중남미 수출

CJ헬스케어는 멕시코 제약사 카르놋(Laboratorios Carnot)과 위식도 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 수출 계약을 맺었다고 13일 밝혔다.

CJ헬스케어는 카르놋을 통해 향후 10년간 멕시코 등 중남미 17개 국가에 8400만달러(1000억원) 규모의 케이캡정을 공급한다. 카르놋은 멕시코를 필두로 오는 2022년부터 순차적으로 케이캡정을 출시한다.

카르놋은 1941년 설립된 멕시코 제약사로, 멕시코에서 소화기 의약품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브라질, 아르헨티나, 콜롬비아 등에 자회사·지사를 보유했다.

케이캡정은 지난해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30번째 국산 신약으로 허가받은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제다. 식사 여부와 관계없이 복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복용 후 1시간 이내에 위산 분비를 빠르게 차단하는 효과를 낸다.

강석희 CJ헬스케어 대표는 “이번 계약으로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 시장을 넘어 중남미에까지 국산 신약의 우수성을 알리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해외시장을 지속해서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