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티, GDC 2019서 역대 최대 부스 운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니티가 GDC 2019에서 기조연설을 진행하고 역대 최대 규모 부스를 운영한다.

GDC는 세계 최대 규모의 게임 개발자 콘퍼런스다. 3월 18일부터 22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유니티는 GDC 첫 날인 3월 18일 오후 5시부터 모스콘 컨벤션센터 인근의 미션 스트리트에서 기조연설을 진행한다.

기조연설에는 주요 유니티 인사가 참석한다. 개발자가 프로그래밍에 대한 고민 없이 다양한 타겟 빌드에서 멀티 스레드 성능을 활용하는 방법, 고성능과 저성능 플랫폼에서 모두 뛰어난 비주얼을 구현할 수 있는 차세대 렌더링 기술 등 다양한 신기능을 소개할 예정이다.

기조연설 내용은 온라인으로 생중계한다. 샌프란시스코, 벨뷰, 몬트리올 유니티 사무실에서는 기조연설을 함께 시청하는 행사도 열릴 예정이다.

유니티는 GDC 2019에서 역대 최대 규모 부스를 마련하고 개발자와 크리에이터를 위한 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최신 기술을 직접 접해볼 수 있는 체험 공간이 마련된다.

유니티 나타샤 타타척 그래픽 분야 부사장, 티모니 웨스트 XR 연구 디렉터와 여러 분야의 수석 엔지니어, 관리자들이 참가해 게임 개발, VR,AR, AI 분야 딥러닝, 테크니컬 아트, 커뮤니티 관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세션을 진행한다.

GDC가 진행되는 모스콘 센터 웨스트 건물에서 '유니티 개발자의 날' 행사를 연다. 행사에서는 올해 공개될 Unity 2019의 로드맵, 설치 없이 즉시 로드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을 위한 런타임, 에디터 모드인 'Tiny 프로젝트'에 대한 상세한 소개가 진행된다.

GDC 입장 뱃지를 가진 개발자라면 초급부터 고급 개발자까지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선착순으로 입장을 마감한다.

유니티, GDC 2019서 역대 최대 부스 운영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