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콘진, 게임문화 가족캠프 성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2018 게임문화 가족캠프'를 성료했다고 13일 밝혔다. 2018년 12월부터 1월까지 수도권, 중부권, 호남권, 영남권 지역에서 초·중학생과 학부모 82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2015년부터 시작된 게임문화 가족캠프는 다양한 연령층을 대상으로 올바른 게임문화 정착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한 프로그램이다. 온 가족이 게임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청소년과 학부모 간 게임을 통한 유대감을 형성한다.

한콘진은 캠프 전체 일정을 '게임화(Gamification)'해 모든 프로그램에 게임 요소를 접목시키는 등 참가자가 미션에 더욱 몰입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초등학생 참가자와 학부모를 대상으로 게임 소통과 게임 에티켓을 주제로 한 특강을 진행해 게임 리터러시를 높이고 게임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갖출 수 있도록 했다.

중학생 캠프에는 프로그램을 더 전문적인 커리큘럼으로 구성했다. 블록셀을 활용해 또래 참가자 및 다른 가족과 협업해 게임을 제작해보는 '게임 제작 체험'을 진행했다. 게임 산업 종사자가 연사로 나서 '게임 직무 특강'도 열었다.

특강 연사로 나선 곽승훈 넥슨 부장은 게임 회사 운영 시스템 소개를 비롯해 실무 현장에 대한 생생한 스토리를 전달했다. 윤준희 한국게임개발자협회 고문은 학부모와 자녀가 게임에 대한 오해로 발생하는 마찰을 줄일 수 있는 팁을 설명했다.

한콘진은 올해도 '2019년 게임문화 가족캠프'를 개최한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지역권역에서 이루어진다. 게임을 통해 온가족이 함께 즐기고 소통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발굴해 준비할 계획이다.

주말에 참석이 어려운 가족 참가자를 위해 1박2일 캠프 외에도 1일 캠프를 운영한다.

빙고 게임하는 참여 가족.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빙고 게임하는 참여 가족.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