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북방경협 대비 남북러 공동연구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이 유리 트루트네프 러시아 부총리 겸 극동연방관구 전권대표와 9-브릿지 행동계획을 들고 기념촬영을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이 유리 트루트네프 러시아 부총리 겸 극동연방관구 전권대표와 9-브릿지 행동계획을 들고 기념촬영을 했다.>

남한과 북한, 러시아가 북방경제협력에 대비한 공동연구를 추진할 전망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서울에서 유리 트루트네프 러시아 부총리 겸 극동연방관구 전권대표와 만나 양국 북방경제 분야별 협력 비전과 실행계획을 담은 '9개 다리(9-브릿지) 행동계획'에 서명했다.

9-브릿지 행동계획은 지난 2017년 9년 문재인 대통령이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서 제안한 9개 분야(철도·전기·가스·조선·항만·북극항로·농림·수산·산업단지) 양국 세부 협력방안이 담겼다.

행동계획에는 철도·가스·전력 등 향후 북핵문제 해결 이후 북방경협을 대비하는 남북러 공동연구 추진이 포함됐다. 향후 양측은 구체 실행방안 모색, 성과 점검, 추가과제 발굴을 지속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양국 무역에서 한국 무역수지가 적자며, 2020년까지 양국 교역규모 300억달러 달성을 위해 한러 서비스·투자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이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수산물류가공복합단지 건설사업 진전, 쇄빙 LNG 운반선 한국기업 수주, 슬라비얀카항 현대화 등 주요 프로젝트에 한국 기업 참여를 위한 러시아의 협조를 요청했다.

트루트네프 부총리는 “해당 사업에 대한 한국 기업의 관심을 인지하고 있다”며 “더 많은 한국 기업이 극동지역 개발 사업에 적극 참여하도록 한국 정부도 지원해달라”고 말했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