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팜 '뇌전증 신약' 유럽에 6000억 규모 기술 수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바이오팜 연구진이 신약 연구를 하고 있다.
<SK바이오팜 연구진이 신약 연구를 하고 있다.>

SK 자회사 SK바이오팜은 스위스 아벨 테라퓨틱스와 5억3000만 달러(약 6000억원) 규모 뇌전증 신약 후보물질인 '세노바메이트'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유럽 지역 상업화를 위해 이뤄진 중추신경계 기술수출 중 최대 규모다. SK바이오팜은 이번 계약을 통해 반환조건 없는 계약금 1억 달러를 받고 향후 시판허가 등 목표 달성 시 4억 3000만 달러, 판매가 시작되면 매출 규모에 따른 로열티를 받는다.

이번 계약으로 아벨의 신주를 인수할 수 있는 권리도 확보해 향후 기업가치 제고에 따른 추가적인 수익 창출도 가능해졌다.

조정우 SK바이오팜 대표는 “이번 계약은 세노바메이트 신약 가치를 글로벌 투자자들로부터 인정받은 것”이라면서 “아벨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유럽 시장에 가능한 빨리 출시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위스에 본사를 둔 아벨은 중추신경계 질환 신약 개발·판매를 위해 미국 노바퀘스트 캐피탈 메니지먼트와 유럽 LSP 등 헬스케어 분야 유력 투자사들이 합작해 설립됐다. 회사는 SK바이오팜 보유한 글로벌 임상 데이터를 토대로 유럽의약청(EMA)에 신약 판매허가 신청을 제출할 계획이다. EMA 시판 허가 시 세노바메이트는 영국·독일·프랑스·스위스 등 유럽 32개국에 판매된다.

시장조사 기관인 글로벌 데이터에 따르면 뇌전증 치료제 시장 규모는 2018년 62억 달러(약 6조 8000억원) 수준에서 2021년에는 70억 달러(약 7조8000억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SK바이오팜은 지난해 말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세노바메이트'의 신약판매허가신청(NDA) 제출했다. 올해 11월경 세노바메이트의 시판 허가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시판 허가 시 SK바이오팜은 2020년 미국 내 판매를 시작으로 유럽을 거쳐 향후 한·중·일 등 아시아 지역에서도 세노바메이트 상업화를 추진한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