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브렉시트 시한 임박…한영 FTA 협상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주재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주재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브렉시트 시한이 임박했다”며 “국회 보고 등 국내 절차 완료 후 한-영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한-영 FTA 필요성과 관련해 그동안 업계 간담회, 타당성 용역 등 논의가 있었다”면서 이런 계획을 밝혔다.

미국 상무부가 오는 17일(미국 현지시간) 백악관에 보고 예정인 자동차 232조 보고서 관련해서는 “그간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민관 합동으로 총력 대응해왔다”며 “제출시한이 임박함에 따라 모든 가용 채널을 활용해 우리 입장을 지속 전달하는 한편 시나리오별 대응전략에 따라 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또 “불확실한 통상환경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도 가입을 전제하지 않고 주요 회원국과 비공식 예비협의를 진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논의한 '해외수주 활력 제고방안' 관련해선 “핵심은 민간기업-공공기관-정부가 일체가 돼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등 해외사업을 수주하기 위한 '팀 코리아' 체제를 본격 가동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6조원 규모 금융공급을 상반기에 개시하겠다”며 “국내 인프라 개발 경험이 풍부한 공공기관이 민간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해외 대형 투자개발형 사업을 수주할 수 있도록 공공기관 경영평가, 예비타당성 조사제도 개선 등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번 대책을 충실히 이행하면 올해 47개 사업, 총사업비 780억달러 상당의 해외사업을 수주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