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블루라이트 획기적으로 줄인 OLED 갤럭시S10에 적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디스플레이 백지호 중소형 전략마켕팀장(사진 왼쪽)과 TUV 라인란드 모하메드 디키씨 안전인증사업부장이 아이컴포트 인증서를 교환하고 있다.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백지호 중소형 전략마켕팀장(사진 왼쪽)과 TUV 라인란드 모하메드 디키씨 안전인증사업부장이 아이컴포트 인증서를 교환하고 있다.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는 눈 건강에 유해한 블루라이트를 획기적으로 줄인 스마트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 글로벌 기술평가기관 TUV라인란드로부터 '아이컴포트' 인증을 획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패널은 삼성전자 갤럭시 S10 시리즈에 처음 적용될 예정이다.

이번에 개발한 OLED는 블루라이트 파장을 조정하는 신기술을 적용해 전체 빛 스펙트럼에서 유해 블루라이트 영역 비중을 기존 12%에서 7%로 낮췄다. 일반 액정표시장치(LCD) 대비 블루라이트를 61% 이상 크게 줄였다.

블루라이트는 빛의 3원색 중 하나로 가시광선 영역에 해당하는 푸른 빛이다. 415~455나노미터(nm)의 짙은 푸른색에 해당한다. 블루라이트에 과다 노출되면 안구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지적이 있다.

통상 블루라이트를 줄이면 색 정확도가 떨어진다고 알려져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블루라이트 파장을 조정하면서도 디스플레이 동영상 재생의 최적 색 기준인 DCI-P3는 100% 그대로 유지했다. 우수한 화질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눈에는 편안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공개한 15.6형 노트북용 OLED도 유해 블루라이트 비중을 8%까지 줄여 아이컴포트 인증을 획득했다.

백지호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 전략마케팅팀장(부사장)은 “삼성디스플레이 OLED는 장시간 스마트 기기를 사용하는 소비자에게 좀 더 편안한 사용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배옥진 디스플레이 전문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