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삼성전자, 폴더블폰 시장 열었다”··· “접었다 펼쳐도 앱 구동 잘 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가 베일을 벗었다.
<삼성전자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가 베일을 벗었다.>

외신은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가 폴더블폰 시장을 열었다며 높이 평가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애플이 12년 전 아이폰을 출시했을 때처럼 삼성전자가 큰 변화를 선도했다고 비유했다. 또 폴더블폰이 정체된 스마트폰 시장을 되살릴 수 있는 요소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더비지는 갤럭시 폴드는 접었다 펼쳐도 앱이 끊김 없이 구동된다고 소개했다.

더버지는 “화면을 접었다 펼친 뒤에도 앱이 부드럽게 연결되며 잘 구동됐다”며 “접었다 펼쳤을 때 디자인이 멋지다”고 평가했다.

기즈모도 또한 형태 변화와 상관없이 앱을 끊김 없이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갤럭시 폴드는 태블릿과 스마트폰 경험을 동시에 제공한다. 접었을 때 4.6인치 사이즈로 사용할 수 있고 펼쳤을 때는 7.3인치 크기로 이용할 수 있다.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큰 디스플레이다.

갤럭시 폴드는 접은 상태에서는 스마트폰 모든 기능을 한 손으로 편하게 사용할 수 있고, 디스플레이를 펼치면 큰 화면에서 다양한 작업을 동시에 할 수 있다. 화면을 2분할 혹은 3분할로 나눌 수 있고, 여러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사용해도 애플리케이션이 동시에 동작하는 '멀티 액티브 윈도' 기능을 지원한다. 왼쪽의 큰 화면과 오른쪽 상단, 오른쪽 하단 화면에서 각각 다른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기즈모도는 “세계 최초 폴더블폰 로욜 플렉스파이보다 훨씬 매끄럽게 접히며 세련됐다”고 호평했다. 갤럭시 폴드는 새로 개발된 힌지 기술을 적용, 자연스럽게 화면을 펼칠 수 있다. 접을 때도 평평하고 얇다.

삼성전자는 제품을 반으로 접은 상태에서도 얇다고 느낄 수 있게끔 디스플레이 두께를 줄였다. 유리 소재 대신 새로운 복합 폴리머(Polymer) 소재를 개발해 기존 스마트폰 디스플레이보다 약 50% 정도 얇은 디스플레이를 구현했다.

다만 기즈모도는 갤럭시 폴드 가격은 저렴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