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천기술로 국산SW 성장전략 모색 '소원성취 TF'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1일 성남 분당 티맥스타워에서 소프트웨어 원천기술로 성장을 취하다를 목표로 소원성취 TF 출범회의가 열렸다.
<21일 성남 분당 티맥스타워에서 소프트웨어 원천기술로 성장을 취하다를 목표로 소원성취 TF 출범회의가 열렸다.>

소프트웨어(SW) 원천기술 혁신 연구개발(R&D)로 국산SW 경쟁력을 강화한다. 소프트웨어(SW) 전문가가 정부 SW 연구개발(R&D) 혁신을 지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1일 성남 분당 티맥스소프트에서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 주재로 '소원성취 TF' 발족회의를 개최했다. '소원성취'는 SW 원천기술로 성장을 취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원천기술로 국산SW 성장전략 모색 '소원성취 TF' 출범

5월까지 매달 한 차례 개최되는 TF에서 글로벌 SW 기술·산업 트렌드와 강점분야, 유망 SW 기술을 분석한다. 신시장·신제품 탄생으로 이어질 수 있지만 선제적 민간 투자가 어려운 혁신 SW 원천기술 확보 전략 등을 심도 있게 논의한다. SW R&D 개념과 역할부터 기획 방향을 수립하는 것은 물론 신규 SW R&D 사업 기획도 병행한다.

장학퀴즈 우승을 차지한 인공지능(AI) '엑소브레인' 개발, 세계 1위 건설용 SW를 탄생시킨 '마이다스아이티' 기술개발 지원 등 성과를 낸 SW·컴퓨팅산업원천기술개발사업의 맥을 잇는 후속사업 대책도 주요 논의대상에 포함된다.

TF에는 이홍구 인프라웨어 회장·이경일 솔트룩스 대표 등 산업계 12명, 배두환 KAIST 교수·허의남 경희대 교수 등 학계 8명, 김명준 SW정책연구소장 등 연구계 3명, 민원기 제2차관 등 과기정통부 3명, 김석환 인터넷진흥원장·문용식 정보화진흥원장·박진국 IT서비스산업협회장(아이티센 대표) 등 유관기관·단체 8명 등 총 35명 위원이 참여한다.

송영선 상용SW협회장(인프라닉스 대표)은 “클라우드·AI 등 신기술 원천기술을 확보하는 R&D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GS(굿SW)인증을 획득한 상용SW기업 대다수가 자체 기술 확보를 해온 만큼 정부는 추가 개발과 시장 형성을 리드할 수 있는 R&D 사업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동철 티맥스소프트 대표는 “미들웨어·운용체계(OS) 등 국산SW 원천기술 확보에 주력했다”면서 “결국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이 중요하기 때문에 국산SW가 세계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공공 레퍼런스 확보와 해외진출 전략 수립 등을 지원하는 R&D 사업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른 위원들도 4차 산업혁명 선도를 위해 파급력을 지닌 SW 원천기술 선제 확보 중요성과 이를 위한 정부의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투자의 필요성에 대해 설명했다.

민 차관은 “5G 시대를 맞아 그동안 혁신을 선도해온 SW가 다시 한 번 4차 산업혁명에 새롭게 가속을 붙일 때”라며 “TF를 통해 우리가 잘할 수 있고 해야만 하는 SW 원천기술개발 아이템이 발굴돼 정부가 전략적 투자를 이어가는 밑거름이 마련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SW 기업인과 우수 연구자 참여 비중을 높인 TF는 향후 개최될 회의를 통해 새로운 정부 SW R&D 투자전략 마련을 위한 산·학·연 각계 다양한 정책 제언이 발제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