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래곤플라이, VR 게임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임 개발·서비스 전문업체 드래곤플라이(대표 박철승·박인찬)가 가상현실(VR) 게임으로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에 나섰다.

드래곤플라이는 최근 대만에서 열린 '대만게임쇼 2019'에 참가, 전시회를 방문한 동남아시아 바이어를 대상으로 리얼리티매직과 공동으로 개발한 VR 대전 게임 '스페셜포스 VR:에이스' 동남아시아 수출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회사가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지원을 받아 개발한 '스페셜포스 VR:에이스'는 1인칭 슈팅게임 '스페셜포스'의 VR버전이다. 국내는 물론 동남아시아와 중화권 지역에서 인기가 높다. 최대 16명이 4인 PVP를 비롯해 2대 2 팀 대전 등을 즐길 수 있다. e스포츠 중계 방송 기능도 갖췄다.

박인찬 대표는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장비 및 마케팅 지원으로 동남아시아 시장 개척에서 가시적 성과를 앞두고 있다”면서 “VR·AR 게임을 PC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에 이은 새로운 성장축으로 삼아 지속적으로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드래곤플라이의 VR 대전 게임 스페셜포스 VR: 에이스.
<드래곤플라이의 VR 대전 게임 스페셜포스 VR: 에이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