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물가 상승률, 2년 6개월만에 최저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농축수산물과 석유류 가격이 하락하면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년 6개월 만에 가장 낮게 나타났다.

통계청이 5일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2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69(2015년=100)로 전년동월대비 0.5% 상승했다. 2016년 8월(0.5%)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대 초중반에 머물다가 9~11월 2%대로 올라섰다. 그러나 작년 12월 다시 1%대로 내려갔고 올해 1월에는 0.8%까지 떨어졌다.

2월에는 농축수산물, 석유류 등 공업제품 가격 하락이 두드러졌다.

석유류 가격은 1년 전보다 11.3% 떨어져 전체 물가를 0.51%포인트(P) 끌어내렸다. 2016년 5월(­11.9%)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이다. 유류세 인하, 국제유가 하락이 영향을 미쳤다. 석유류를 포함한 공업제품 가격은 0.8% 떨어져 전체 물가를 0.25%P 끌어내렸다.

농축수산물은 전년동월대비 1.4% 하락해 전체 물가를 0.11%P 낮췄다. 특히 채소류가 15.1% 하락해 전체 물가를 0.27%P 끌어내렸다. 작년 한파로 가격이 올랐던 기저효과다.

체감지표인 생활물가지수(체감물가를 설명하기 위해 구입 빈도가 높고 지출비중이 높아 가격변동을 민감하게 느끼는 141개 품목으로 작성한 지수) 상승률은 4개월 연속 오름폭이 감소해 30개월(2016년 8월 ­0.2%) 만에 최저치(0.0%)를 기록했다.

기획재정부는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전반적 물가 흐름은 안정적 기조를 유지 중”이라며 “앞으로도 가격변동이 큰 품목을 중심으로 물가불안 요인을 모니터링하고 생활물가 안정 기조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