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클라우드 PC 시장 진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고영호 SK브로드밴드 성장트라이장이 클라우드 PC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고영호 SK브로드밴드 성장트라이장이 클라우드 PC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

SK브로드밴드가 '클라우드 PC' 시장에 진출한다.

SK브로드밴드는 통신사 중 처음으로 자체 개발한 클라우드 PC 솔루션을 바탕으로 서비스를 상용화한다.

클라우드 PC는 중앙 서버에 구성한 가상머신(VM)에 개인 PC 환경을 구현, 모니터 혹은 모바일 기기 등으로 접속해 업무를 처리하는 기술이다. 서버기반컴퓨팅(SBC), 가상데스크톱인프라(VDI)와 같은 의미다.

클라우드 PC 시장은 VM웨어와 시트릭스 등 외산 솔루션이 시장을 장악했고 틸론 등 일부 국산 업체가 분투하고 있다.

SK브로드밴드는 2016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로부터 서비스형 데스크톱(Daas) 기술을 이전받아 SK텔레콤과 가상화 솔루션을 개발해왔다.

고영호 SK브로드밴드 성장트라이브장은 “인프라의 클라우드화를 위한 오픈소스 기술인 오픈스택을 기반으로 '타코' 등 자체 기술을 개발, 글로벌 수준 핵심기술을 내재화했다”면서 “기존 제품 대비 VM 수용 용량, 원가 경쟁력, 편의성, 서비스 지속성 등이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SK브로드밴드가 클라우드 PC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SK브로드밴드가 클라우드 PC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SK브로드밴드 클라우드 PC 서비스는 서비스형 인프라(IaaS) 인증을 받기 이전이라 네이버와 협력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한다. 초기엔 고객사 내부 서버에 가상환경을 구축(프라이빗)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점차 퍼블릭 서비스 형태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복안이다.

'클라우드 PC'를 도입하면 언제 어디서나 어떤 장비로도 중앙 서버에 접속해 업무를 처리하는 스마트 업무 환경을 구현할 수 있다. 공공기관은 업무용 PC를 중앙 서버에 가상화해 구축해 두고 외부 인터넷은 별도로 접속하는 망 분리를 통해 보안을 강화할 수 있다.

SW 교육장, 대민 서비스를 위한 공공장소 등에서 필요할 때마다 새로운 PC 환경 생성으로 편의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단말은 기존 PC나 씬클라이언트, 제로클라이언트 등 환경에 따라 다양한 선택이 가능하다.

별도 PC를 도입하지 않고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다면 PC 구매나 유지보수, 전기료 등 총소유비용(TCO)을 절감할 수 있다. SK브로드밴드는 모바일 서비스를 위한 '도킹시스템'은 개발 중이라고 설명했다.

SK브로드밴드는 기업 스마트 오피스와 정부 망 분리 시장을 타깃으로 서비스를 시작하고 개인용 시장으로 사업을 확대하는 한편 글로벌 시장 진출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SK브로드밴드는 클라우드PC가 스마트오피스 핵심 서비스 중 하나인 만큼 5G 시대를 맞아 그 수요가 계속 증가할 전망이라며 향후 가정 내 셋톱박스에도 클라우드 기술 적용을 통해 B2B뿐만 아니라 B2C 통합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4차 산업혁명 근간 중 하나인 클라우드 산업 생태계 조기 활성화를 위해 공공기관, 기업을 대상으로 무료 컨설팅을 제공하고, 내재화 기술역량을 기반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할 계획이다.

국내 클라우드 PC 시장 규모는 2023년 30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KT와 CJ헬로, 네이버가 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LG유플러스도 SK브로드밴드와 같은 방식으로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