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괌·사이판에서 하반기 5G 상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텔레콤, 괌·사이판에서 하반기 5G 상용화

SK텔레콤이 괌과 사이판에서 5세대(5G) 이동통신을 상용화한다.

SK텔레콤은 괌-사이판 이동통신 사업자 IT&E와 5G 서비스를 제공한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7일 괌 소재 IT&E 본사에서 제임스 월러킹 IT&E 최고경영자(CEO)와 괌·사이판 5G 서비스 제공 협력에 합의했다.

양사는 한정된 공간에서 무선서비스를 제공하는 고정형무선접속(FWA) 방식으로 괌과 사이판에서 하반기 5G를 상용화하기로 했다.

유선인프라가 취약한 괌·사이판에서 유선서비스를 대체하는 효과가 클 것으로 SK텔레콤은 기대했다.

고층 빌딩이나 높은 산이 거의 없이 탁 트인 환경이어서 직진성이 강한 5G 초고주파수 효율도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IT&E는 5G 주파수로 우리나라와 동일한 28㎓ 대역을 보유했다.

양사는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 도심과 현지 기업고객 중심으로 5G를 상용화한다. 유선인프라가 부족한 지역도 우선 설치 대상이다.

SK텔레콤은 현지 환경에 최적화된 5G 망 설계, 효율적 망 구축을 지원하고 현장 시험 서비스와 최적화 작업을 실시하는 등 최고 통신 품질을 위한 망 설계·구축·운용 기술 노하우를 전파할 계획이다.

양사는 5G 협력 과제도 도출했다.

'모바일 에지 컴퓨팅'을 적용, 5G 망을 괌·사이판 주요 지역에 설치해 체감 품질을 높일 예정이다.

또 양자암호통신을 IT&E 통신망에 적용해 안전한 5G 서비스를 제공한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해 6월 IT&E에 약 350억원을 투자했다.

제임스 월러킹 IT&E CEO는 “SK텔레콤 5G 기술력과 축적된 경험으로 괌·사이판 최초 5G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박정호 사장은 “SK텔레콤 5G 기술력과 'New ICT' 선도 역량이 단순히 국내에 머물지 않고 세계로 확산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