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 나이트 비전 등 신기술 무장한 '신형 CT6' 국내 첫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캐딜락이 미래 디자인 언어와 신기술로 진화를 이룬 플래그십 세단 'CT6' 신형 모델을 국내에 선보였다. 지난해 2년 연속 2000대 판매 달성에 성공한 캐딜락은 올해 신형 CT6를 앞세워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가 주도하는 프리미엄 수입차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다.

캐딜락 신형 CT6.
<캐딜락 신형 CT6.>

캐딜락코리아는 11일 서울 도산대로 캐딜락하우스서울에서 신형 CT6를 공개하고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리본(REBORN) CT6'로 명명한 신형 CT6는 나이트 비전과 차세대 리어 카메라 미러, 12인치 클러스터,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기본 탑재하는 등 주행·편의사양을 대폭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캐딜락 신형 CT6 실내.
<캐딜락 신형 CT6 실내.>

외관은 캐딜락 양산차 최초로 콘셉트카 에스칼라(Escala)의 디자인 언어를 적용했다. 세련되게 정돈한 수직형 LED 라이트와 전면 그릴, 캐딜락 엠블럼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기존보다 40㎜ 이상 길어진 5227㎜의 차체는 부드러운 캐릭터 라인과 조화를 이룬다. 실내는 캐딜락 장인정신을 담은 수작업 방식인 컷 앤 소운(Cut-and-Sewn) 공법을 사용해 최상급 가죽과 소재로 마감했다.

캐딜락 신형 CT6 엔진룸.
<캐딜락 신형 CT6 엔진룸.>

파워트레인은 3.6ℓ 6기통 가솔린 직분사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334마력, 최대토크 39.4㎏·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캐딜락 세단에 처음 장착한 하이드로매틱 10단 자동변속기는 전자식 변속 레버 시스템(ETRS), 사륜구동 시스템과 함께 여유로운 주행 감각을 제공한다.

신기술도 주목된다. 모든 트림에 기본 장착한 나이트 비전은 열 감지 기술로 촬영한 전방 영상을 클러스터로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화질을 개선한 리어 카메라 미러는 주행 시 운전자의 후방 시야를 300% 이상 넓혀준다. 서라운드 뷰는 최대 5방향 화면을 다양한 각도 조절로 확인할 수 있다.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12인치 클러스터는 내비게이션과 연동 기능을 갖췄다.

캐딜락 신형 CT6 리어램프.
<캐딜락 신형 CT6 리어램프.>

아울러 캐딜락 차세대 인터페이스 CUE(Cadillac User Experience)에 조그셔틀 다이얼을 기본 장착해 조작 편의성을 높이고 응답성을 향상했다. CUE는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카플레이를 기본 탑재하고 사용자가 직접 UI를 편집하고 조작할 수 있다. 가격은 스포츠 8880만원, 플래티넘 9768만원, 스포츠 플러스 1억322만원이다.

김영식 캐딜락코리아 대표는 “CT6는 미래 캐딜락 콘셉트를 반영한 첫 번째 플래그십 세단”이라며 “더 많은 분이 캐딜락이 선보이는 신기술을 직접 경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