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일본 도쿄에 '갤럭시 하라주쿠' 개관... 최대 규모 쇼케이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일본 도쿄에 위치한 갤럭시 하라주쿠 외관
<일본 도쿄에 위치한 갤럭시 하라주쿠 외관>

삼성전자가 일본 도쿄에 갤럭시 쇼케이스 '갤럭시 하라주쿠(GALAXY Harajuku)'를 12일 개관했다.

갤럭시 하라주쿠는 지상 6층·지하 1층으로 세계 갤럭시 쇼케이스 중 최대 규모다. 건물 외관은 1000개가 넘는 갤럭시 스마트폰으로 꾸몄다. '부유하는 빛의 레이어'라는 콘셉트로 미래 비전을 담았다.

갤럭시 하라주쿠에서는 삼성전자 휴대폰 혁신 역사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게 전시장을 꾸몄다. 갤럭시S10을 비롯해 최신 갤럭시 스마트폰과 다양한 웨어러블 기기를 체험, 구매할 수 있다. 일본 통신사를 통해서만 제공되던 갤럭시 기기 수리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갤럭시 하라주쿠는 쇼케이스 곳곳에서 갤럭시 최신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인터랙티브 체험 공간을 마련했다. 향후 다양한 문화 행사로 삼성전자가 추구하는 다채롭고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소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하라주쿠 개관과 함께 2020 도쿄올림픽 D-500을 맞아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를 기원하는 기념 행사도 했다. 삼성전자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무선통신, 컴퓨팅 장비 분야 공식 파트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은 “5G 시대를 선도하는 무선통신분야 공식 파트너로서 2020 도쿄올림픽에서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빠르고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