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은 지금 수소산업 육성 열풍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해 11월 열린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에서 관람객들이 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 절개모형 부스를 보고 있다.
<지난해 11월 열린 대구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에서 관람객들이 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 절개모형 부스를 보고 있다.>

전국에 수소경제 열풍이 불고 있다. 지방자치단체가 수소차, 연료전지, 수소발전소, 수소실증도시, 수소 관련 제품 시험·인증 등 수소 산업 육성 정책을 앞다퉈 내놓고 있다.

정부가 수소경제를 혁신 성장 전략 투자 대상으로 선정하고 국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함에 따라 지자체 간에 수소경제 선점 경쟁이 본격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안에 3개 시·도를 소수에너지 기반 시범도시로 선정할 예정이다. 이에 각 지자체는 로드맵에 담긴 수소경제 관련 생산, 저장, 운송, 활용 등 중장기 생태계 구축 사업을 미리 선점해서 수소경제 관련 국책 과제를 유치한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는 한국가스공사 수소콤플렉스 구축 사업을 타깃으로 삼았다. 오는 2025년까지 10조원을 투입해 수소연구센터, 수소충전소 실증사업, 홍보관 및 복합관 등 수소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지역 상생 협력 모델이다.

대구시는 이를 위해 지난달 수소산업기반구축 기본계획을 마련하고 수소콤플렉스 지역 유치를 첫 번째 과제로 선정했다. 경북대와 협력해서 수소에너지 생성·저장·활용·절감 기술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하반기에 관련 교과목을 개설하는 등 사전 정지 작업에도 나설 계획이다.

경북도, 경남도, 부산시, 울산시, 광주시 등도 생태계 구축 사업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경북도는 포항 영일만산업단지에 수소연료전지 파워밸리를 조성한다. 포스텍, 포스코에너지 등과 연계해 정부의 수소에너지 기반 시범도시 공모에도 참여하기로 했다. 지난달 강동에너지, 네모이엔지,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서부발전 등 기업이 경주강동산업단지에 200㎿급 수소발전소를 건설하기로 한 것도 같은 맥락에서 추진하는 사업이다. 수소발전소는 오는 5월까지 산업통상자원부 허가를 받아 7월에 착공, 2023년에 완공할 계획이다.

경상북도는 지난달 강동에너지, 네모이엔지,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서부발전 등 민간기업과 공기업 4곳이 경주강동산업단지에 국내 최대 규모 200㎿급 수소발전소를 건설하기로 하고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경상북도는 지난달 강동에너지, 네모이엔지,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서부발전 등 민간기업과 공기업 4곳이 경주강동산업단지에 국내 최대 규모 200㎿급 수소발전소를 건설하기로 하고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광주시는 지난해 12월부터 수소산업허브도시 조성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 광주그린카진흥원을 중심으로 수소산업육성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오는 2024년까지 수소 산업 관련 25개 기업을 유치하고, 수소연료전지차 1만대를 보급한다는 목표다.

울산시는 지난달에 2030년까지 세계 최고 수소도시로 발전시킨다는 구상을 담은 수소융·복합밸리 조성계획을 발표했다. 경남 통영시도 최근 수소에너지 연구개발(R&D)과 생산시설 타당성 조사 연구 용역에 착수했다.

대전시와 강원도는 수소 제품에 시험과 인증 인프라 구축을 추진한다. 강원도는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함께 영월 소재 에너지안전실증연구센터에 수소충전소 부품시험 기반설비를 공동 구축하기로 했다. 오는 11월까지 수소충전소 부품시험설비를 구축하고 KS 인증 업무를 시작할 계획이다.

사진은 대전시가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 유치를 위해 지난해 11월 5일 대전시청에서 대전테크노파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과 컨소시엄을 체결한 모습. 사진출처=대전시
<사진은 대전시가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 유치를 위해 지난해 11월 5일 대전시청에서 대전테크노파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과 컨소시엄을 체결한 모습. 사진출처=대전시>

대전시는 240억원을 투입해 2021년까지 수소 산업 전 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를 건립한다. 수소 생산·저장·운송·활용·회수 분야에서 부품시험과 성능평가장비시험에 이르는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이처럼 전국 지자체가 수소경제 관련 산업 육성 계획을 쏟아내면서 중복 투자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기 시작했다.

윤칠석 경북테크노파크 정책기획실장은 “수소 산업은 아직 초기지만 장기적 관점에서 수요를 끌어내기 위한 공공 인프라 구축에 전국 각 지자체 역할이 필요하다”면서 “이 같은 현상이 과열되면 중복 투자로 이어질 수 있어 지역·기능별 역할 분담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