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호주서 올해 첫 '이노페스트' 개최…생활공간속 프리미엄 가치 알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가 호주 시드니에서 올해 첫 LG 이노페스트를 열었다. LG전자는 시드니 근교 일반 주택을 LG 홈으로 꾸며 고객이 실제 주거공간에서 제품을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LG 이노페스트 참가자들이 거실에서 인공지능 LG 씽큐(LG ThinQ)를 체험하고 있다.
<LG전자가 호주 시드니에서 올해 첫 LG 이노페스트를 열었다. LG전자는 시드니 근교 일반 주택을 LG 홈으로 꾸며 고객이 실제 주거공간에서 제품을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LG 이노페스트 참가자들이 거실에서 인공지능 LG 씽큐(LG ThinQ)를 체험하고 있다.>

LG전자가 12일과 13일 양일간 호주 시드니에서 올해 첫 'LG 이노페스트(LG InnoFest)'를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LG 이노페스트'는 LG전자 고유의 지역 밀착형 신제품 발표회로, 주요 거래선과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한 '혁신(Innovation)'과 '축제(Festival)'의 장이다. 올해는 아시아에 이어 유럽, 중동아프리카, 중남미에서 순차적으로 'LG 이노페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는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 이혜웅 글로벌마케팅센터장 부사장, 송승걸 아시아지역대표 전무를 비롯해 주요 거래선, 외신기자 등 약 250명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시드니 근교 일반 주택을 'LG 홈(LG Home)'으로 꾸며 고객이 실제 주거공간에서 제품을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처럼 제품을 나열해서 보여주는 전시에서 벗어나 실생활 공간에 있는 가전제품 디자인과 기능적 가치를 보여주고자 했다.

LG전자, 호주서 올해 첫 '이노페스트' 개최…생활공간속 프리미엄 가치 알려

LG전자는 △1인 가구 증가 △삶의 질을 높이는 주거공간에 대한 요구 △제품이 아닌 경험을 구매하는 소비 트렌드 확산 등 시장환경 변화에 따라 가전제품을 '생활공간에서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서비스'로 새롭게 정의했다. 거실, 서재, 주방, 세탁실 등 실제 생활공간에서 고객이 인공지능 'LG 씽큐'가 제공하는 다양한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LG 씽큐(LG ThinQ)'는 진화·접점·개방의 지향점을 기반으로 공간 한계를 뛰어 넘는 고객 맞춤형 사용자경험을 통해 그 동안 경험하지 못했던 인공지능을 보여준다. 제품을 더 쉽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한 사용자경험 강화, 최상의 성능유지를 위한 능동적인 제품관리, 상황에 맞는 최적의 서비스 제공 등이 특징이다.

LG 시그니처(LG SIGNATURE)와 프리미엄 프라이빗 가전 'LG 오브제(LG Objet)'를 선보였고, 최신 스마트폰과 캡슐맥주제조기 'LG 홈브루', 프리미엄 홈 뷰티기기 'LG 프라엘' 등 다양한 혁신 제품도 소개했다.

행사에 참석한 베트남 대형 유통사 '카오퐁(Cao Phong)' CEO 트랑 홍 타이는 “고객 삶 속에 녹아있는 LG전자의 앞선 기술력과 혁신을 볼 수 있어 매우 인상적이었다”면서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파트너십을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승걸 LG전자 아시아지역대표는 “생활 속에서 고객 가치를 높이는 혁신 제품을 통해 프리미엄 브랜드 입지를 더욱 확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