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FW하이서울패션쇼, 오는 19~22일 DDP이간수문전시장서 개최…슬링스톤 등 19개 신진브랜드 쇼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중소기업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대표 장영승, 이하 SBA)이 국내 최대 패션행사 '2019 FW 서울패션위크' 간 '하이서울패션쇼'를 추진하며, 중소·신진 패션브랜드들의 주목도를 높여나간다.

SBA 측은 오는 19~22일 4일간 서울 DDP이간수문전시장에 마련된 SBA 하이서울쇼룸에서 '2019 FW 하이서울패션쇼'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2019 FW 하이서울패션쇼'는 2016년 이래로 우수한 신진 패션브랜드를 발굴해왔던 SBA 하이서울쇼룸이 '서울패션위크' 기간동안 패션업계에 쏠릴 대중의 관심을 우수 신진브랜드 전반까지 확대될 수 있도록 돕는 행사다.

이번 패션쇼에서는 선기획 상품 스타일을 런웨이에서 첫선을 보이는 ‘오프쇼’ 와 더불어 바이어와 브랜드 디자이너 간의 수주 상담을 위한 Fever Meeting 등의 프로그램을 동시에 운영, 패션 유통 플랫폼 역할을 강화할 예정이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특히 동아TV와의 협력을 통한 방송, 네이버 V앱 기반의 소셜콘텐츠 송출 등으로 제트블랙(최진 디자이너), 엘노어(김미혜 디자이너) 등 최근 주목을 받고있는 잡화 브랜드들의 쇼와 함께 홀리넘버세븐(최경호 디자이너, 송현희 디자이너), 소누아(이병렬 디자이너), JCHOI(최정수 디자이너) 등 우수한 신진 패션 디자이너 브랜드 뿐만 아니라 박종철 디자이너의 슬링스톤 등 단독 쇼 13개 브랜드, 연합 패션쇼 6개 브랜드 등 총 19개 브랜드 쇼를 다각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김용상 SBA 서울유통센터장은 "지난 3년간 여러 번의 하이서울패션쇼 개최를 통해 하이서울쇼룸 입점 브랜드의 인지도 및 시장 내의 위상 확보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라며 "올해부터는 다양한 지원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우수 신진브랜드의 홍보 뿐 아니라 국내외 판로개척에 더욱 더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