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모바일 에지 컴퓨팅으로 5G 망에 '데이터 전송 지름길'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바일 에지 컴퓨팅 적용 시 데이터 전송 경로
<모바일 에지 컴퓨팅 적용 시 데이터 전송 경로>
SK텔레콤이 모바엘 에지 컴퓨팅을 통해 5G 망에 데이터 전송 지름길을 구축했다.
<SK텔레콤이 모바엘 에지 컴퓨팅을 통해 5G 망에 데이터 전송 지름길을 구축했다.>

SK텔레콤이 5세대(5G)이동통신망에 '데이터 전송 지름길'을 구축했다.

SK텔레콤은 5G 데이터 통신 응답 속도를 높이는 '모바일 에지 컴퓨팅 오픈 플랫폼'을 구축, 협력사에 제공한다.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은 전송 과정에서 발생하는 지연 시간을 최소화한다. 5G 기지국이나 교환기에 소규모 데이터 센터를 설치해 전송 구간을 줄이는 방식이다.

5G 스마트폰에서 인터넷 데이터센터로 데이터를 전송할 때 최소 4단계 과정을 거쳤지만, MEC 기술을 활용하면 최대 2단계로 단축된다. 지연 시간도 최대 60% 줄일 수 있다.

SK텔레콤은 협력사가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MEC플랫폼을 개방한다. 개발사는 초저지연 특성이 필요한 서비스를 SK텔레콤 MEC플랫폼과 연동해 고객 서비스 체감 품질을 높일 수 있다. △스마트팩토리 △증강현실(AR)/가상현실(VR)서비스 △클라우드 게임 △자율주행, 차량관제 △실시간 생방송 서비스 등에 활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앞으로 '나이언틱'과 신규 AR게임에도 MEC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개발자 지원 사이트 'T디벨로퍼스' 에서 MEC플랫폼 API를 제공하고, 상반기 중 분당사옥에 'SKT MEC 개발자 센터'를 연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국내외 다양한 회사와 협력을 통해 MEC 기반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