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019년형 'QLED 8K'로 중국 프리미엄 TV 시장 공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모델들이 2019년형 QLED 8K를 선보이고 있다.
<삼성전자 모델들이 2019년형 QLED 8K를 선보이고 있다.>

삼성전자가 13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1862 패션아트센터'에서 주요 거래선과 미디어를 초청해 'QLED 8K 신제품 발표회'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중국 전자영상협회 부회장과 가전협회 이사장 등 업계 주요 관계자들도 참석해 삼성 QLED 8K에 대한 현지의 높은 관심을 실감케 했다.

이정주 삼성전자 중국총괄 상무는 행사에서 “브라운관 TV부터 QLED에 이르기까지 삼성전자는 시대를 선도하는 제품을 선보여 왔다”면서 “최고의 화질을 갖춘 QLED 8K를 통해 중국 소비자에게 최고의 시청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25일 QLED 8K 중국 정식 출시를 앞두고 상하이 짱닝루에 위치한 중국 최대 전자 제품 유통인 쑤닝 대형 매장에 QLED 8K존을 별도로 마련했다. QLED 8K존은 △8K의 압도적인 화질 △인공지능(AI) 기반 '퀀텀 프로세서 8K' 기술 등으로 구성했다. 최근 중국 소비자 구매 트렌드를 고려한 75형과 82형 이상 초대형 TV 공간도 별도로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14일부터 열리는 상해가전박람회(AWE)에도 참가해 QLED 8K 우수성을 알릴 예정이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