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매직, 국방부에 공기청정기 납품…3월 판매실적도 '껑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매직이 국방부에 공기청정기를 납품한다고 밝혔다.
<SK매직이 국방부에 공기청정기를 납품한다고 밝혔다.>

SK매직(대표 류권주)이 최근 국방부 공기청정기 입찰을 따내면서 공군 제1방공유도탄여단과 공군항공안전단 등 공군부대에 '슈퍼I공기청정기' 5500대를 공급한다고 14일 밝혔다.

기록적인 미세먼지 사태로 SK매직 공기청정기 판매실적은 급증세다. 미세먼지가 극심했던 3월 초(1일~11일)에만 2만5000대 이상 판매했고 이달 말까지 약 3만3000대를 판매할 것으로 예상된다. 3월 한 달에만 전년보다 실적이 약 390% 이상 증가해 역대 최고 실적을 올릴 것이라고 회사는 전망했다.

SK매직이 국내 최초로 사물인터넷(IoT) 및 인공지능(AI) 기능을 탑재해 선보인 '슈퍼청정기 3종'과 미니언즈 캐릭터를 적용해 디자인한 '미니언즈 공기청정기', 모션 기능을 적용해 사람의 움직임을 따라 집중 청정이 가능한 '모션 공기청정기'를 판매하고 있다.

SK매직은 3월 실적에 힘입어 1분기에만 6만대 이상 판매 실적을 기록할 전망이다. 지난해 대비 250% 늘어난 규모다. 올해에는 작년보다 6만대 늘어난 17만대를 판매해 시장 점유율을 더욱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제품 라인업을 강화하고 광고·마케팅, 영업활동을 공격적으로 추진한다. 소형 평수에서 사무실까지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마련했다. 내달 중에는 신형 공기청정기를 출시한다. 또 6개월 렌털료 면제와 제품 가격 할인, 판매인 판매 장려금 지급 등 고객 혜택을 강화한 프로모션도 진행하고 있다.

SK매직 관계자는 “SK매직은 고객이 안심하고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제품 및 서비스 수준을 업계 최고 수준으로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방부는 올해 공기청정기 총 6만여대를 구매할 예정이다. 최근 입찰에서는 삼성전자가 4만6000여대를 수주했고, SK매직이 뒤를 이어 5500대를 따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