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TV협회 워크숍···"지역 재난 극복, 케이블TV가 앞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는 14일 강원도 원주 CJ헬로 영서방송에서 '지역채널 재난방송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지역별 재난방송 우수 사례를 공유하고 재난방송 강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했다.

참석자들은 △재난 발생 직후 대응 방식 △산불, 지진, 화재, 태풍 등 상황별 특보 가이드 △ 전국 통합뉴스 시스템 △재난 상황 시 주요 지역사회 공헌 사례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다.

CJ헬로는 2017년 5월 강릉과 삼척에서 발생한 산불화재 당시 주요 진화 상황을 100여 시간, 5일 연속 생방송으로 전달한 사례를 공유했다.

2018년 1월 발생한 경남 밀양 세종병원 화재 사고 발생 시 24시간 재난방송센터 운영을 통해 소식을 가장 먼저 전달하는 등 지역 재해·재난 소식을 즉각 전파한 사례도 공유했다.

전국 78개 권역에서 지역민을 위한 가이드를 제공하고 있는 케이블TV 사업자 간 협업을 위해 권역별 현장상황 공유 프로세스 강화 등 케이블TV 강점을 살릴 수 있는 다양한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김성진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회장은 “국지성 재난이 해마다 증가할수록 케이블TV 재난방송 중요도도 매년 커지고 있다”면서 “케이블TV가 자치시대 지역 안전을 책임질 플랫폼 허브가 되도록 지속적인 협력과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