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AI로 특허행정 효율 높인다...차세대 스마트 특허넷 구축 계획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특허청, AI로 특허행정 효율 높인다...차세대 스마트 특허넷 구축 계획

특허청(청장 박원주)이 행정 효율을 높이기 위해 인공지능(AI) 기반 차세대 스마트 특허넷을 구축한다. 사용자 친화형 전자출원과 AI 상담 서비스로 신속하고 편리한 대민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식재산정보 서비스기업에 고부가가치 데이터베이스(DB)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특허청은 차세대 스마트 특허넷 구축 5개년 계획을 수립, 올해 98억원을 투입해 AI 기계번역시스템 구축과 전자출원서비스 사용자 친화형 개선, 컴퓨팅 성능 향상 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를 통해 AI 기술 도입, 전자출원서비스 개선, 특허정보 DB 보급 확대, 시스템 성능 고도화를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심사관들이 문자뿐 아니라 이미지, 도면, 화학구조식 등으로 구성한 선행문헌을 보다 정확하게 찾을 수 있도록 AI 검색시스템을 구축한다. AI 기계번역 서비스와 AI 상담시스템도 도입한다. 특허〃상표 출원 및 조회를 위한 모바일 전자출원서비스도 구축한다. 특허넷은 개방형으로 전환하고, AI 학습과 빅데이터 분석 등을 지원하는 고속컴퓨팅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문상섭 특허청 정보고객지원국장은 “차세대 스마트 특허넷은 특허행정서비스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게 혁신하고, 지식재산 강국으로 경쟁력을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는 핵심 인프라”라면서 “특허행정서비스 혁신으로 이어져 지식재산 선진국으로 도약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