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KIMES 2019'서 최신 의료기기 대거 공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모델이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플랫폼 신제품 HERA W10을 선보인다
<삼성전자 모델이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플랫폼 신제품 HERA W10을 선보인다>

삼성전자와 삼성메디슨은 14일부터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5회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IMES)'에 참가해 최신 의료기기·진단 보조 기능을 선보인다.

삼성은 이번 전시회에 산부인과·영상의학과·정형외과 등 진료과 다변화를 위한 초음파 진단기기 전 라인업과 엑스레이 방사선 피폭량을 획기적으로 줄인 저선량 디지털 엑스레이를 전시한다.

초음파존에서는 작년 세계 산부인과 초음파학회(ISUOG)에서 최초 공개한 프리미엄 초음파 진단기기 플랫폼 '헤라(HERA)'를 적용한 신제품 'HERA W10'을 국내 처음 선보인다.

엑스레이존에서는 저선량 영상처리 기술을 적용한 'GM85 with Prestige'를 공개했다. 이 제품에는 엑스레이 방사선 조사량을 기존 촬영 대비 절반으로 줄이면서 동등한 품질 흉부영상을 제공하는 영상처리 기술 '에스뷰(S-Vue)'를 적용했다.

전동수 삼성메디슨 대표이사는 "삼성만의 차별화 기술과 디자인을 적용한 진단 보조 기능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진료과에서 활용 가능한 초음파 진단기기·저선량 엑스레이 같은 의료기기를 지속 개발해 업계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성다교기자 dk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