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銀, 퍼스트데이터코리아와 지급결제 서비스 고도화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BNK부산은행(행장 빈대인)이 퍼스트데이터코리아(대표 김종윤)와 '금융사업과 결제인프라 및 서비스 범위확대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BNK부산은행은 14 본점에서 글로벌 지불결제 솔루션 기업인 퍼스트데이터코리아와 금융사업과 결제인프라 및 서비스 범위확대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정욱 BNK부산은행 디지털금융본부장(왼쪽부터)과 김종윤 퍼스트데이터코리아 대표가 기념촬영했다.
<BNK부산은행은 14 본점에서 글로벌 지불결제 솔루션 기업인 퍼스트데이터코리아와 금융사업과 결제인프라 및 서비스 범위확대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정욱 BNK부산은행 디지털금융본부장(왼쪽부터)과 김종윤 퍼스트데이터코리아 대표가 기념촬영했다.>

퍼스트데이터코리아는 세계 1위 종합 전자지불결제 사업자인 '퍼스트데이터' 국내 법인이다. 국내 금융기관과 관공서 등 약 20만개 가맹점에 지불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부산은행은 이번 협약으로 △해외카드 거래 매입·정산 업무 추진 △부산지역 소상공인대상 결제단말기 할인가 구매혜택 제공 △FDK가맹점 공동모집을 통한 썸패스 결제기반 확대 등을 진행한다.

김종윤 퍼스트데이터코리아 대표는 “부산은행 금융 노하우와 당사 결제 솔루션을 접목, 국내 결제 서비스 사업범위를 확대하고 지역 소상공인에게 차별화된 매출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정욱 부산은행 디지털금융본부장은 “이번 협약으로 새로운 형태의 금융결제 서비스를 고객에게 선보이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우수한 핀테크 기업과의 협업으로 고객에게 더욱 편리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