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주식회사, 위메프와 도내 사회적 약자기업 소셜커머스 진출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왼쪽 두 번째)와 김지훈 위메프 실장(왼쪽 세 번째)이 협약식 후 기념 촬영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왼쪽 두 번째)와 김지훈 위메프 실장(왼쪽 세 번째)이 협약식 후 기념 촬영했다.>

코리아경기도주식회사(대표 이석훈)가 위메프와 함께 도내 사회적 약자기업 제품의 소셜커머스 진출 판로 활성화 지원에 나선다.

코리아경기도주식회사는 위메프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경기도 사회적 약자 중소기업의 소셜커머스 진출 판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서 양 기관은 도내 사회적 약자기업 제품의 소셜커머스 진출 판로 활성화를 위해 기획전 등 홍보 활동을 펼치기로 협의했다. 지원 기업은 심사를 통해 최종 선발되며 자세한 사항은 4월 중 공고할 예정이다.

아울러 양 측은 △온라인 시장에 대한 기본교육 지원 △온라인 판매·딜 구성 컨설팅 △기타 협약 기관이 필요성을 인정하는 협력사업 발굴 및 지원에 공동 협력할 예정이다.

이석훈 코리아경기도주식회사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도내 소상공인 및 사회적 약자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이 이뤄지길 기대한다”면서 “특히 경기도에 있는 장애인기업, 청년기업, 여성기업 등 소득 증대가 필요한 약자 기업을 대상으로 실질적인 지원사업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