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렉스, 토마토그룹, 제트콜, 모아콜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배달대행 플랫폼구축 MOU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큐브렉스, 토마토그룹, 제트콜, 모아콜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배달대행 플랫폼구축 MOU체결

IT 컨설팅 전문회사인 큐브렉스는 14개의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는 투자/증권 전문회사 토마토그룹과 전국 500여개 음식 배달대행 지사를 구축하고 있는 제트콜 및 모아콜과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배달대행 플랫폼인 ‘토마토 딜리버리’ 사업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큐브렉스, 토마토그룹, 제트콜, 모아콜은 각 사의 장점을 활용, 포괄적인 사업협력을 통해 기존 음식배달대행 인프라를 활용하여 새로운 개념의 물류/배송 시스템 구축과 보다 전문적인 음식배달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음식 배달대행 서비스는 배달앱(배달의 민족, 요기요, 배달통 등)의 성장과 더불어 전문화 되고 있는 신사업 분야로 월 약 2,500만건의 음식배달 요청을 처리하고 있으며 2020년에는 월 약 3,000만건으로 거래금액이 수천억 대의 시장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 ‘토마토 딜리버리’는 월 약 250만 건의 음식 배달대행을 수행하고 있으며 이후 배달음식 프렌차이즈 및 택배사와 연동, O2O 광고사업 및 심부름 등의 부가사업을 진행하여 2020년 말에는 월 약 500만 건을 목표로 하고 있고 외부 투자도 진행 중에 있다.

해당 업체는 큐브렉스의 IT 솔루션 및 인프라를 적용하여 스마트 배달대행 플랫폼이라는 브랜드 가치로 그룹의 블록체인 기반 기술인 통통코인과 토마토페이 등의 서비스를 배달대행 플랫폼에 적용하고 제트콜과 모아콜간 콜 공유 등을 통해 고객, 기사, 가맹점주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민용 대표이사는 “토마토 딜리버리로 기존 배달대행 시스템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배달대행 모델과 부가적인 수익사업을 만든다면 전국의 배달대행 센터(지점)와 배달대행 기사의 가치가 높아질 것”이라며 “이에 따라 배달전문 가맹점주 및 고객에게 한층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장윤영 기자 (yo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