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호주에서 'LG 시그니처' 디자인 마스터클래스 열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전자가 15일 호주 시드니 근교에 마련한 LG 홈(LG Home)에서 호주 출신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 다렌 파머를 초청해 LG 시그니처 디자인 마스터클래스를 진행했다.
<LG전자가 15일 호주 시드니 근교에 마련한 LG 홈(LG Home)에서 호주 출신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 다렌 파머를 초청해 LG 시그니처 디자인 마스터클래스를 진행했다.>

LG전자가 호주 고객에게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루며 공간의 가치와 품격을 높이는 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LG SIGNATURE)'를 소개했다.

LG전자는 호주 시드니 근교에 마련한 'LG 홈(LG Home)'에서 호주 출신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 다렌 파머(Darren Palmer)를 초청해 LG 시그니처 디자인 마스터클래스를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디자인, 건축, 라이프스타일 관련 미디어, 인테리어 디자인 인플루언서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다렌 파머는 강연에서 △올해의 인테리어 디자인 트렌드 △프리미엄 공간을 완성하는 LG 시그니처 △인테리어와 가전제품 조화 등에 대해 소개했다.

파머는 LG 시그니처에 대해 “최고의 기술과 디자인을 적용해 고객의 일상을 업그레이드한다”면서 “흠잡을 데 없는 혁신적인 제품”이라고 평가했다.

LG전자는 이날 참석자들이 LG 시그니처 제품을 체험할 수 있도록 올레드 TV, 세탁기, 얼음정수기냉장고, 가습공기청정기 등을 전시했다. LG 시그니처는 △기술혁신으로 이룬 압도적인 성능 △본질에 충실한 정제된 디자인 △경험해보지 못한 직관적인 사용성을 갖춘 초프리미엄 가전이다.

LG 시그니처는 지난해 출시한 프리미엄 프라이빗 가구 가전 'LG 오브제(LG Objet)'와 더불어 고급스러운 디자인이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뤄 사용자가 생활하는 공간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이영익 LG전자 호주법인장 전무는 “다양한 프리미엄 마케팅 활동을 통해 고객이 생활하는 공간의 가치와 품격을 높이는 LG 시그니처를 널리 알리겠다”고 밝혔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