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주주총회...정의선 수석부회장, 사내이사 재선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아자동차가 15일 서울 양재동 소재 본사에서 '제75회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

주요 안건으로는 재무제표 승인의 건과 정관 일부 변경의 건, 이사 선임의 건,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의 건,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이 상정됐다. 특히 이사 선임 의안을 통해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이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번 선임으로 기아차를 비롯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현대제철 등 그룹 핵심계열사 4곳의 사내이사를 겸임하게 됐다. 보유 주식수는 706만1331주로 정 수석부회장은 이날 주총 행사장에는 참석하지 않았고, 주총은 약 50분 만에 끝났다.

기존 박한우 사장 역시 이번 의안을 거쳐 사내이사 임기가 연장됐다. 새로운 사내이사로는 주우정 기아차 재경본부장 전무가 신규 선임됐다. 주 전무는 현대제철에서 경영관리실장을 역임했다. 사외이사 및 감사위원회 위원으로는 남상구 가천대 석좌교수를 재선임했다.

기아차는 올해 배당금을 전년보다 100원 늘린 보통주 1주당 900원으로 확정하고 이사 보수한도는 20% 감소한 80억 원으로 책정했다. 배당금은 다음 달 15일 지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주총에서 “신형 쏘울과 K5 등 주력 신차를 글로벌 시장에 출시해 주요 시장 판매량을 끌어올릴 것”이라며 “인도 시장 등 신흥시장 공략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친환경차 판매 확대를 통해 안정적인 수익구조 확보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