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사회 학술연구' 울타리 넘어 융합 활성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은혜 부총리는 15일 열린 사회관계부처장관회의에서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15일 열린 사회관계부처장관회의에서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가 인문사회 학술 연구 진흥을 위해 기존 학문의 틀을 벗어나 융합하고, 대학을 넘어 지역 사회에서 활동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15일 유은혜 부총리는 서울정부청사에서 '2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안건 중 하나로 '인문사회 학술생태계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취업률 하락으로 4년제 대학에서 인문계열 학과수는 점차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 인문사회 학문후속세대 위기가 심화되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정부는 인문사회 학술생태계 활성화 방안을 4월까지 마련하기로 했다.

생태계 활성화 방안에는 기존 연구 방향을 전환해 인문사회 전공자들이 분과학문의 틀에서 벗어나 과학기술과 융합연구 활성화를 지원하는 안을 포함한다. 또한, 대학의 울타리를 넘어 연구자들이 사회 각계 및 지역에서 강의와 연구를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중점을 둘 계획이다. 대학에 소속을 두지 않은 박사급 인문사회연구자에 대한 연구지원도 강화한다.

사회부처들은 이날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토의를 거쳐 방안을 보완하고, 4월 초 부처 합동으로 최종 확정·발표하기로 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인문학적 가치와 지식은 이미 많은 나라에서 기술혁신을 이끌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인문사회과학에 대한 사회적 인정과 지원은 아직 매우 부족한 실정”이라고 지적하고 “인문사회 학술 성과가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국가·사회적 이슈에 적극 대응하는데 활용될 수 있도록 모든 부처가 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