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천동' 가면 빵 나오는 시간 알려주고, 성동구엔 미세먼지프리 버스정류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마트도시 테마형 특화단지 지원사업에 통영, 부산 수영, 서울 성동, 충남 공주·부여

빵의 성지로 유명한 부산 남천동에 빵집 위치와 빵 출고시간 등을 알려주는 키오스크가 들어선다. 통영 재래시장은 온라인으로 지역 농수산물 상품 영상을 보여주고 고객이 바로 주문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재래시장'으로 변모한다. 교통혼잡지역으로 유명한 서울 성동구에는 미세먼지를 걸러주는 버스정류장이 설치된다.

국토교통부는 '2019 스마트도시 테마형 특화단지 종합계획 수립 지원사업' 대상지로 경남 통영시, 부산 수영구, 서울 성동구, 충남 공주시·부여군 등 4곳을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테마형 특화단지 사업은 기존 시가지에 스마트 서비스를 적용해 생활편의를 개선하고 지역 산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4곳 지자체에 각각 종합계획 수립 지원을 위한 국비 2억 2500만원과 전문가 컨설팅을 지원한다.

경남 통영시는 재래시장을 활성화하는 데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접목한다. 온라인 시장 서비스, 스마트 체험 경매, 정보·환경·안전 종합 솔루션을 제공한다.

시장 내 환경정보 관리를 통해 악취방지, 청결유지, 방범강화 등 재래시장을 찾는 고객 편의를 증진한다.

통영 재래시장 변화 계획
<통영 재래시장 변화 계획>

부산 수영구는 지역 관광자원을 스마트 서비스로 특화해 '다시 찾고 싶은 광안리'를 조성한다. '빵천동(빵의 성지 남천동)'으로 불리는 남천동에서 상점별 위치·상품·출시시간 등을 알려주는 정보서비스를 제공한다.

광안리 해수욕장에는 스마트 그늘막 벤치, 드론안전지킴이,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체험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민락동 회센터 주변은 '미디어아쿠아월'을 조성한다.

부산수영구가 추진하는 스마트 도시 서비스.
<부산수영구가 추진하는 스마트 도시 서비스.>

'교통중심 왕십리' 사업을 제안한 서울 성동구는 종합교통정보시스템을 구축한다. 사물인터넷(IoT) 기반 사고방지, 미래형 버스정류장, 어린이 통학로 안전제공 등 서비스를 추진한다.

왕십리 부근은 5개 도로망과 지하철 노선이 집중돼 대표적인 교통혼잡지역으로 꼽힌다.

종합교통정보시스템으로 대중교통수단 편의성을 높이고 사고가 집중되는 왕십리 오거리와 주변에는 지능형 CCTV로 교통사고 사전감지 서비스를 적용한다.

등하교 시간대 차량 출입을 통제해 통학로 안전제공 서비스도 제공한다. 미세먼지 저감형 버스정류장도 계획했다.

미세먼지 저감형 버스정류장
<미세먼지 저감형 버스정류장>

공주시와 부여군은 기존의 백제문화유산에 스마트서비스를 접목하여 '세계적인 문화유산도시'로 육성한다.

도심내 고도(古都)체험을 위한 열린 박물관 조성사업으로 기존에 유적지 주변으로만 집중되었던 관광동선을 도심까지 확장한다.

배성호 국토부 도시경제과장은 “지원사업은 상향식 방식으로 지역에 필요한 과제를 발굴해 주민과 기업이 함께 추진한다는데 의의가 있다”면서 “도출된 우수사례가 다른 지자체로도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