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업체, 국산 배터리 탑재 전기차 5대 형식승인 신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화학 중국 난징공장 전경.
<LG화학 중국 난징공장 전경.>

중국 자동차 제조사가 LG화학과 삼성SDI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자동차 5종에 대해 정부 보조금 지급 전(前) 단계인 형식승인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로 2016년 12월 이후 보조금 차별이 이어지며 중단된 국내 배터리 업체의 현지 사업이 2년여 만에 재개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중국 공업화신식화부가 최근 발표한 '제318차 형식승인 예비공고'에 LG화학과 삼성SDI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 5종이 포함됐다. 둥펑자동차와 르노 합작사인 둥펑르노는 LG화학 배터리를 탑재한 4종의 순수전기차, 진캉뉴에너지는 삼성SDI 톈진공장에서 생산된 원통형 배터리를 탑재한 1종의 순수전기차로 각각 형식승인을 신청했다.

중국 전기차 보조금은 공신부가 형식승인 예비공고를 통해 공개 의견을 받고. 형식승인 대상을 확정해 공지한다. 형식승인 통과 차량 가운데 보조금을 받는 신에너지차 목록도 별도 공지된다. 해당 전기차종이 형식승인을 획득할 지와 보조금 대상에 포함될 지 여부는 이르면 다음 달 초 확정될 것으로 예측된다.

삼성SDI 시안공장 직원들이 생산된 전기차용 배터리를 들어보이고 있다. <삼성SDI 제공>
<삼성SDI 시안공장 직원들이 생산된 전기차용 배터리를 들어보이고 있다. <삼성SDI 제공>>

형식승인 신청이 곧바로 한국산 배터리에 대한 차별 해제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전과 다른 기류가 감지된다. 형식승인 업체와 모델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5월 베이징벤츠가 SK이노베이션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로 형식승인을 획득하기도 했지만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는 제외된 바 있다. 둥펑르노와 둥펑웨다기아가 LG화학 배터리를 탑재한 하이브리드차로 형식승인을 신청했지만 거절됐다.

특히 외국 기업과 합작사가 아닌 중국 현지 제조사가 생산한 전기차 모델이 포함됐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중국화학물리전원산업협회 파워배터리응용분회가 형식승인 신청 목록을 분석한 보고서에서 “LG화학과 삼성SDI가 권토중래했다”고 표현한 배경이다.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은 2016년 초부터 중국 정부가 자국 기업 육성과 사드 보복 조치로 한국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에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으면서 애를 먹었다. 이들 업체는 중국 전기차 보조금 제도가 폐지되는 2020년 이후 공정한 경쟁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중국 내 투자를 강화하고 현지 자동차 제조사와 협력 논의를 시작하는 등 대비하고 있다.

김병주 SNE리서치 상무는 “중국 전기차 시장은 글로벌 시장의 34%를 차지하고 있다”면서 “중국을 노크해 온 국내 업체가 조금씩 결실을 보기 시작했다. 중국향 매출이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