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온트루잔트 3년 추적 임상결과 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바이오에피스 온트루잔트 제품 사진
<삼성바이오에피스 온트루잔트 제품 사진>

삼성바이오에피스(대표 고한승)가 유방암 치료제인 온트루잔트(성분명 트라스투주맙, 허셉틴 바이오시밀러)투약 완료 후 3년 추적 임상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임상결과는 기존 임상1상 이후 5년간 진행한 추적 관찰 중 최초 3년 결과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일부터 23일(현지시간)까지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최하는 '제16회 세인트갈렌 국제 유방암 컨퍼런스 (St. Gallen International Breast Cancer Conference)′에서 포스터 세션 발표를 통해 공개했다.

임상에 참여한 환자는 기존 임상시험1을 완료한 환자 중 추적 관찰 시험에 대해 동의한 9개 국가의 367명이다. 이들을 추적 관찰한 평균 기간은 온트루잔트 투여군은 40.8개월, 허셉틴을 투여군은 40.5개월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두 군의 추적 3년 간 전체 생존율(OS)과 무사건 생존율(EFS)을 비교했다.

전체 생존율(OS)는 온트루잔트 군은 97.0%, 허셉틴 군은 93.6%, 사건 생존율(EFS)은 온트루잔트 군은 92.5%, 허셉틴 군은 86.3% 였다.

김철 삼성바이오에피스 전무는 “바이오시밀러 개발을 통해 더 많은 환자가 바이오의약품 혜택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번 3년 추적 임상결과 데이터가 온트루잔트 처방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성다교기자 dk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