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론테오, AI 솔루션 ‘키빗 오토메이터’ 출시로 소송 효율 높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소송 전 상호 증거제출 절차인 ‘이디스커버리(eDiscovery)’ 제도가 의무화된 미국과 영국 등 영미법 국가에서 국제 소송을 진행할 경우 재판에 앞서 소송 당사자 양측이 보유한 관련 증거를 제출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방대한 양의 전자문서들을 검토하고 변호사 등의 전문인력이 증거의 유효성 여부를 가리는데 상당한 시간과 인력 투입 비용이 소요되는 것이 보통이다. 실제로 이디스커버리 비용 중 리뷰가 차지하는 비중이 70% 이상으로 전체 소송 비용의 규모를 결정하는 핵심 요인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빅데이터 분석 기반 AI 기업 프론테오코리아(FRONTEO Korea, 대표 조용민)는 국제 소송을 돕는 AI 솔루션 ‘키빗 오토메이터(KIBIT Automator)’를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키빗 오토메이터’ 솔루션은 인공지능 엔진 키빗(Kibit)이 대량의 전자문서 중에서 증거와의 연관성이 높은 문서들을 빠르게 파악해 중요도에 따라 높은 점수를 부한다. 증거로써 유효성을 측정해리뷰어(reviewer)의 주관적인 판단에 따른 오류를 보완해준다. 또한 각 전자문서 내 증거와 관련도가 높은 부분 강조 표시와 증거와 관련성 적은 문장은 삭제해 리뷰어가 검토해야 하는 문장 분량을 줄여준다. 소송 담당 실무자는 시간을 줄일 수 있고 자료 해석의 객관성과 정확성으로 리뷰 효율을 높일 수 있다.

프론테오 키빗 오토메이터 화면, 자료제공=프론테오코리아
<프론테오 키빗 오토메이터 화면, 자료제공=프론테오코리아>

‘키빗 오토메이터’는 문서 리뷰에서 최대 2.5배 이상 검토 효율성 증가가 확인됐다. 이를 통해 리뷰 비용의 약 40% 정도, 이디스커버리 전체 비용의 약 28%의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한다.

프론테오코리아 조용민 대표는 “새롭게 출시한 ‘키빗 오토메이터’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 중 연관성 있는 유효 데이터만 선별하고 싶을 때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솔루션”이라며 “국제소송 과정의 증거 유효성 검토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데이터 분석과 리뷰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키빗 오토메이터’는 프론테오의 ‘릿 아이 뷰(Lit-i-View)’와 렐러티비티(Relativity) 사의 리뷰 솔루션 등에 플러그인 형태로 바로 적용이 가능해 문서 리뷰 전문 소프트웨어와의 호환성을 높였다. 현재 미국과 일본 등 일부 국가에 먼저 출시됐으며, 국내 출시는 올 하반기로 예정되어 있다.

이향선 전자신문인터넷기자 hyangseon.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