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P, 현대기아차 클라우드 기반 전사 프로세스 혁신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정식 현대·기아차 ICT본부장(왼쪽)와 이성열 SAP 코리아 대표가 클라우드 기반 파트너십을 맺고 악수를 하고 있다. SAP코리아 제공
<서정식 현대·기아차 ICT본부장(왼쪽)와 이성열 SAP 코리아 대표가 클라우드 기반 파트너십을 맺고 악수를 하고 있다. SAP코리아 제공>

SAP코리아(대표 이성열)는 현대·기아차에 차세대 클라우드와 전사적자원관리(ERP) 플랫폼을 제공해 현대·기아차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Intelligent Enterprise)' 전환을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SAP가 현대·기아차에 제공하는 플랫폼은 'SAP HANA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SAP HEC)' 기반 솔루션을 포함한다. SAP HEC는 SAP HANA를 사용한다. SAP HANA는 하드디스크에 데이터를 저장해 관리하는 기존 데이터베이스와 달리 주기억장치(메모리)에서 바로 데이터를 처리한다.

현대·기아차가 사내 핵심 데이터베이스를 인메모리 기반 클라우드 시스템으로 전환하는 것은 OEM(완성 자동차 업계) 중 처음이다. 현대·기아차는 SAP HEC를 발판으로 향후 ERP를 한 단계 고도화한다.

현대·기아차는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로 일원화된 글로벌 비즈니스 운영 시스템을 구축한다. 세계 주요 생산기지와 거점에 SAP S/4HANA를 순차적으로 도입해, 데이터 기반 신속하고 유연한 의사결정 체계를 갖출 것으로 기대한다.

서정식 현대·기아차 ICT본부장은 “SAP HANA를 활용하는 솔루션 도입 결정은 미래 모빌리티를 향한 현대·기아차 여정 발판이 될 것”이라면서 “SAP와 협력이 글로벌 시장에서 현대·기아차 고객 지향적 혁신을 지원할 강력한 엔진 역할을 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성열 SAP 코리아 대표는 “현대·기아차 이번 결정은 디지털 변혁 분야에서 글로벌 유수 자동차업체보다도 한발 앞선 선도적이고 미래 지향적인 투자”라면서 “앞으로 양사도 긴밀히 협력하고 혁신해서 글로벌 자동차 업계 새로운 디지털 변혁 모범 사례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