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웨어, 디지털 인프라 역량 강화로 기업 클라우드 선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VM웨어가 올해 애플리케이션(앱) 중심 기업 디지털 인프라 역량 강화로 클라우드 전환을 지원한다. 오픈소스 활용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컨테이너 서비스 지원도 강화한다.

전인호 VM웨어코리아 대표는 27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앱 수요가 클라우드 전략과 방향을 결정한다”면서 “클라우드 전략은 각 앱 요구사항과 일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인호 VM웨어코리아 대표가 27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코엑스에서 간담회를 열고 올해 상반기 사업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박종진기자 truth@
<전인호 VM웨어코리아 대표가 27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코엑스에서 간담회를 열고 올해 상반기 사업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박종진기자 truth@>

방대한 데이터를 실시간 처리·분석하는 데이터센터 역할이 중요해졌다. 데브옵스(DevOps)가 정보기술(IT) 관리자와 개발자 간 경계를 허물고, 개발환경이 기존 온프레미스에서 클라우드 기반으로 변화되면서 기업 IT 전략 수정이 불가피하다. 클라우드 앱 버전을 우선 개발해 온프레미스로 전환하는 방법이 고려되는 등 다양한 방안이 검토된다.

VM웨어는 소프트웨어(SW)로 기업 디지털 인프라 역량 강화를 돕는다. 기업 IT 기반이 미래 변화에 대비하도록 애플리케이션 중심 플랫폼을 구축하도록 나선다. 클라우드, 보안, 네트워킹, 디지털 워크스페이스를 포괄하는 솔루션을 통합 제공한다.

금융·공공·통신 등 산업별 특화 솔루션을 제공하는 데 주력한다. 멀티 클라우드, 디지털 워크스페이스 등 기업이 당면한 IT과제를 달성하도록 돕는다. 보안이나 규제 관련 산업별 요구사항을 충족하는 환경도 구현한다.

전 대표는 “VM웨어는 세계적으로 일관된 인프라와 운영방식을 프라이빗·퍼블릭 클라우드와 엣지에 제공하고 주요 클라우드 사업자와 연결, 통합 서비스를 지원한다”며 “기업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끄는 국내 최고정보책임자(CIO)를 위한 전략적 조언자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도입을 적극 지원하고 클라우드 파트너 프로그램으로 전략 수립도 돕는다. VM웨어는 향후 KT와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 등 국내 파트너와 클라우드 에코시스템 조성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