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CJ헬로와 손잡는다… '카카오미니'로 케이블TV 제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카카오가 디지털 케이블 방송사 CJ헬로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카카오미니'를 통한 셋톱박스 제어서비스를 제공한다.

양사는 디지털 케이블 방송 이용자를 대상으로 인공지능이 결합된 새로운 형태 케이블TV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손을 맞잡게 됐다. 협약을 통해 CJ헬로의 '헬로TV' 가입 고객은 카카오미니를 통해 음성 명령만으로 쉽고 편리하게 케이블TV를 즐길 수 있다.

이용자는 '헤이카카오' 앱을 설치하고 카카오미니와 셋톱박스를 연동하면 TV전원, 채널 이동, 음량제어, 음소거, 편성표 검색, VOD 검색 등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헤이카카오”로 스피커를 호출한 뒤 “헬로티비에서 채널 위로/아래로” “선호 채널 틀어줘” 등과 같이 대화하듯 명령하면 이에 맞춰 실행된다.

기본적인 TV제어 외에도 “헬로티비에서 조진웅 나온 영화 찾아줘” “나혼자산다 보여줘” 등과 같이 말하면 해당 VOD 검색 결과를 보여준다.

이 밖에 날씨, 뉴스, 환율, 일반상식, 실시간 이슈 검색어, 스포츠, 택시 호출 등 카카오미니의 다양한 기능도 함께 제공한다. 음성 명령 결과가 화면을 통해 표시되어, TV시청 중에도 이용할 수 있다. 향후 배달음식 주문 등 지원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추가할 계획이다.

이영국 CJ헬로 홈앤리빙 사업본부 상무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혁신적인 케이블TV 서비스 구축에 있어 카카오미니와의 연동은 큰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김병학 카카오 AI 랩 총괄 부사장은 “카카오미니는 일상 속 새로운 변화에 집중해 진화하고 있으며, CJ헬로와의 제휴 역시 생활 편의를 목적으로 추진되어 온 것”이라면서 “향후 CJ헬로와 긴밀한 협업을 이어가며 서비스를 고도화 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는 통합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i'를 스마트스피커 카카오미니에 적용한 데 이어 현대자동차, GS건설, 포스코건설, HDC현대산업개발 등과 협력을 통해 자동차와 집이라는 영역에서 이용자 접점을 확대하고 있다.

카카오, CJ헬로와 손잡는다… '카카오미니'로 케이블TV 제어

김시소 게임/인터넷 전문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