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서 최고상·본상 29개 수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계 3대 디자인상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고상을 받은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
<세계 3대 디자인상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고상을 받은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

LG전자가 세계 3대 디자인상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고상 2개와 본상 27개를 수상했다고 27일 밝혔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와 LG 시그니처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 디자인은 각각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 최고상을 받았다. 상위 약 1.5%에 속하는 제품만 최고상을 수상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는 세계 최초 롤러블 TV다. 올레드 화질을 유지하면서도 시청하지 않을 때는 본체 속으로 화면을 말아 넣는다. 절제된 디자인을 토대로 전체 외관에는 리얼 알루미늄을, 스피커에는 명품 패브릭 브랜드 '크바드라트' 원단을 적용했다.

LG 시그니처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 디자인도 최고상을 받았다. 외관과 내부에 스테인리스를 적용해 소재 본질을 잘 살려냈다는 평가다. '노크온' '오토 스마트 도어' '오토리프트' 기능으로 제품 사용성을 극대화했다.

최고상을 받은 두 제품은 앞서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iF 디자인 어워드 2019'에서도 본상을 받았다.

이외에도 △올레드 TV 3종 △LG 오브제 오디오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오븐 패키지 △LG 프라엘 △LG 그램 등 27개 제품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노창호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장 전무는 “차별화된 디자인을 앞세워 고객들에게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지속적으로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