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폴란드에 배터리 분리막 공장 신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이노베이션 증평공장 LiBS 생산 모습.
<SK이노베이션 증평공장 LiBS 생산 모습.>

내달 1일 소재사업 분사를 앞둔 SK이노베이션이 빠르게 성장하는 배터리 소재 분야 독자경영 토대를 확고히 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투자를 확대한다.

SK이노베이션은 폴란드 실롱스크에 3억3500만유로(약 4300억원)를 투자해 리튬이온배터리분리막(LiBS) 공장을 건설한다고 27일 밝혔다.

분리막 사업 유럽 생산 거점이 될 폴란드 공장은 중국 창저우 공장과 비슷한 규모인 3억4000만㎡ 규모로 건설된다. 올해 3분기 착공해 2021년 3분기 양산이 목표다.

SK이노베이션은 글로벌 수요 증가를 현지에서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중국 장쑤성 창저우시에 첫 해외 LiBS 공장 건설을 시작한 데 이어 폴란드에 신규 생산시설을 만들며 글로벌 생산 거점을 확대하고 있다.

현재 충북 증평에 11기 생산라인을 가동하고 있고, 이에 더해 올 11월경 완공을 목표로 2기 추가 생산시설을 확충하고 있다. 총 13호기 생산시설까지 완공되면 연간 생산량은 현재 3억6000만㎡에서 총 5억3000만㎡로 증가한다.

증평공장 증설에 이어 중국과 폴란드 공장이 완공되면 SK이노베이션 LiBS 연간 총 생산량은 약 12억1000만㎡로 확대된다. 국내외 생산거점 확대를 통해 전 세계 습식 분리막 시장 1위를 향한 도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지난 1월 CES에서 첫 공개한 폴더블폰 핵심 소재인 FCW(플렉시블 디스플레이용 유연기판 브랜드명) 양산을 위한 생산공장도 대전 기술혁신연구원에 데모 플랜트 형식으로 이달 완공해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오는 10월 상업 가동을 목표로 충북 증평 LiBS 공장 내에 약 400억원을 투자해 FCW 양산공장도 건설하고 있다. 향후 시장 확대를 감안해 2공장 증설도 추진할 예정이다.

FCW는 최근 각광받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에서 유리를 대체하는 투명PI 필름, 접힘성과 강도, 내(耐)스크래치 특성을 구현하는 특수 하드코팅, 지문과 오염방지 등을 위한 기능성 코팅 기술로 구성된다. 지난 2월 MWC19에서 스마트폰 제조사가 공개한 폴더블폰 일부에 장착되며 주목받았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소재사업 분사는 배터리, 폴더플폰, 전장 등 세계적으로 높은 성장세를 보이는 소재분야의 본원적 경쟁력을 확보하고 사업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높은 기술력과 적극적 시장 공략으로 소재 시장 확대에 적기 대응해 SK이노베이션 기업가치 향상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