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군, 초소형전기차 전국 최고수준 보조금 지원… e-모빌리티 중심도시 우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남 영광군은 e-모빌리티 도시로서 입지를 확보하기 위해 지난해 `국제스마트 e모빌리티 엑스포를 첫 개최하는 등 초소형 전기차 대중화에 공을 기울이고 있다.
<전남 영광군은 e-모빌리티 도시로서 입지를 확보하기 위해 지난해 `국제스마트 e모빌리티 엑스포를 첫 개최하는 등 초소형 전기차 대중화에 공을 기울이고 있다.>

전남 영광군이 전기차 시장 활성화에 발 벗고 나섰다. e-모빌리티 중심도시를 표방하는 영광군이 올해 전기차 민간보급에서 초소형 전기차에 전국 최고 수준 보조금을 내걸었다.

전남 영광군(군수 김준성)은 재난수준 초미세먼지로 지자체 차원 대응책 마련이 대두된 가운데 대기환경 개선과 e-모빌리티 중심도시로서 이미지 제고를 위해 강도 높은 전기차 보급 사업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영광군은 초소형 전기차에 국비 420만원과 군비 700만원 등 총 1120만원 보조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는 전남 22개 시군을 비롯한 전국 광역·기초 자치단체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소비자가 1300만원대 르노 '트위지(LIFE모델)'를 구매하면 200만원대에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게 된다. 이 초소형 전기차는 탑승정원 1~2명에 오토바이와 경차의 중간정도 크기로 한번 충전에 60㎞를 달린다. 충전 또한 별도 충전기 설치 없이 일반 가정용 전력 220V만으로 간편하게 충전할 수 있다. 작은 차체 덕분에 주차가 용이하고 좁은 골목길에서도 이륜차 못지않은 기동성을 보여주며 유지비용 또한 저렴해 실용성과 경제성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단거리 출퇴근자·배달음식 프랜차이즈 업체 관계자 구매 욕구를 자극, 초소형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급부상하고 있다.

한편 영광군은 미래형 e-모빌리티 산업을 주도하기 위해 올해 '제 2회 영광 e-모빌리티 엑스포'를 개최한다. 4차 산업혁명 대표 주자인 e-모빌리티 산업 활성화를 위해 e-모빌리티 규제자유 특구 지정을 추진하는 등 e-모빌리티 특화 도시로 거듭날 계획이다.

영광군은 매년 전기차 민간 보급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해까지 총 300여대 전기차를 보급했다. 관용 급속·완속 전기차 충전기 설치 등 전기차 이용환경 조성에 노력하고 있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