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모터쇼]'콘셉트카'에 쏠린 눈…미래차 '디자인·기술' 다 담았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모터쇼에서 가장 주목받는 주인공은 앞으로 등장할 미래 자동차를 만나볼 수 있는 콘셉트카다. 28일 막을 연 2019 서울모터쇼에서도 국내외 완성차 브랜드가 자사의 정체성을 담은 디자인과 독창적 기술력을 과시하는 콘셉트카를 대거 출품해 관람객 눈길을 끌었다.

기아자동차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
<기아자동차 콘셉트카 모하비 마스터피스.>

이번 모터쇼에서 가장 많은 콘셉트카를 출품한 브랜드는 기아자동차다. 3종의 콘셉트카를 동시에 공개하며 미래 디자인과 레저용 차량(RV) 제품 전략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했다. 특히 '모하비 마스터피스' 'SP 시그니처' 공개를 계기로 브랜드 지향점을 담은 디자인을 소개하고, 새로운 RV 전략 방향성을 발표했다.

루크 동커볼케 현대기아차 디자인 담당 부사장은 “소형 SUV 'SP 시그니처'가 가장 혁신적이고 젊은 SUV라면 플래그십 SUV '모하비 마스터피스'는 정통 SUV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이어주는 변화를 고스란히 담은 SUV”라고 말했다.

기아자동차 콘셉트카 SP 시그니처.
<기아자동차 콘셉트카 SP 시그니처.>

권혁호 기아차 국내영업본부장 부사장은 RV 라인업을 소개하며 “SP 시그니처와 모하비 마스터피스를 통해 기아차가 RV 강자로 경쟁력을 한 차원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혁신적 디자인과 상품성을 갖춘 신차를 지속 출시해 RV 시장에 새 기준을 제시하고, RV 명가를 넘어 RV 프로페셔널 브랜드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르노삼성자동차 XM3 인스파이어 쇼카.
<르노삼성자동차 XM3 인스파이어 쇼카.>

르노삼성차는 부스 중앙에 'XM3 인스파이어' 쇼카를 전시했다. 르노삼성차가 내년 1분기 부산공장에서 생산할 양산형 크로스오버 차량의 쇼카 버전이다.

반 덴 애커 르노그룹 디자인 총괄 부회장은 “XM3 인스파이어 쇼카는 미래지향적 스타일 크로스오버 차량으로, 날렵한 차체에 한국 취향을 반영한 디테일과 독창성이 가득하다”면서 “르노삼성 고유 디자인 콘셉트를 선명하게 담아낸 LED 램프 등 특유의 스타일을 갖췄다”고 말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사장이 콘셉트카 비전 EQ 실버 애로우를 소개하고 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사장이 콘셉트카 비전 EQ 실버 애로우를 소개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신차 리스트에 포함되지 않았던 '비전 EQ 실버 애로우'를 깜짝 공개했다. 벤츠 모터스포츠가 125년 동안 이룩한 혁신의 역사를 보여주는 콘셉트카다.

비전 EQ 실버 애로우는 벤츠 기술 역량과 미래 디자인 방향성을 제시하는 콘셉트카로 유선형 차체를 탄소섬유로 제작했다. 차량 아래에는 80㎾h 용량 충전식 배터리가 탑재해 1회 충전으로 최대 400㎞를 달릴 수 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벤츠코리아 사장은 “1894년 레이싱카 개발로 시작된 벤츠 모터스포츠 역사는 수많은 신기술과 함께 혁신을 거듭해 왔다”면서 “벤츠의 혁신 기술 역시 모터스포츠 기술에 근간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